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첫 코로나19 의무검사 명령…저소득 환자에 보조금

송고시간2020-11-22 15:17

11월 9일 홍콩의 거리 풍경. [펜타프레스=연합뉴스]

11월 9일 홍콩의 거리 풍경. [펜타프레스=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확산기에 접어든 가운데 22일 처음으로 특정 집단에 대한 의무 검사 명령을 내렸다.

또 저소득 확진자에게는 5천홍콩달러(약 72만원)를 생계 보조금으로 나눠주기로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날 홍콩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무더기로 나온 댄스 클럽 14곳을 이달 중 방문한 모든 사람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명령했다.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2천홍콩달러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홍콩의 이날 확인된 코로나19 환자는 71명으로 지난 8월 16일의 74명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지난달까지도 하루 5명 안팎의 환자가 보고돼온 홍콩에서는 이달 들어 댄스 클럽 방문자를 중심으로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

전날에는 확진자 43명 중 최소 32명이 댄스 클럽에서 감염된 것으로 드러나 댄스 클럽발 '슈퍼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로 인해 이날 예정됐던 홍콩-싱가포르 간 여행 정상화 조치도 유예됐다.

홍콩 정부는 4차 확산에 대응해 고위험군 등의 검사를 늘리기 위해 저소득층에 대한 생계 보조금 지급 방침을 발표했다.

소피아 찬 보건장관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보조금이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격리로 수입이 끊길까 봐 검사를 주저하는 저소득 계층의 검사를 유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 수령층은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 중 보조금이 필요한 사람"이라며 세부 지급 계획은 추후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홍콩의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5천560명이며 사망자는 108명이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