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도무문' YS 5주기…與 "본받아 개혁" 野 "역사의 퇴행"

송고시간2020-11-22 15:13

김영삼 대통령 서거 5주기 추도식
김영삼 대통령 서거 5주기 추도식

(서울=연합뉴스)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5주기인 22일 김 전 대통령이 태어난 경남 거제시 장목면 대계마을 김영삼 대통령 기록전시관 앞 광장에서 추도식이 열리고 있다. 2020.11.22
[거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이은정 기자 = 여야는 22일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YS) 서거 5주기를 맞아 일제히 추모 메시지를 냈다.

더불어민주당은 YS의 '대도무문'(大道無門·큰 도리나 정도에는 거칠 게 없다) 정신을 이어받아 개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지만, 국민의힘은 문민정부가 이룬 개혁 성과와 비교해 현 정부가 퇴행적이라고 비난하는 등 엇갈린 해석을 내놨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김 전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하나회 해체,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금융실명제 실시 등 불꽃 같은 개혁을 일제히 단행해 민주주의의 기틀을 다져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대도무문의 정신을 이어받아 당면한 국난을 극복하고, 대한민국을 일류국가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신영대 대변인도 논평에서 "김 전 대통령의 개혁을 향한 결기와 실행력을 되새길 때"라면서 "대도무문의 정신으로 공수처법, 이해충돌방지법, 중대재해법 등 대한민국을 더 정의롭고 공정한 국가로 만들 15개 입법과제를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서면논평을 내고 "YS 정부 초기 사이다 같은 개혁 정책을 이 시대의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YS라면 청와대와 여당 고위관계자가 라임·옵티머스 의혹 게이트에 관여된 상황을 과연 지켜만 봤을까, YS라면 대화와 합의에 의한 국회 운영 전통을 무너뜨리고 패스트트랙과 공수처법 개정 등 입법 독재를 했을까"라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지금은 역사의 퇴행이다. YS 때는 지금과 달리 청와대 출입기자들이 대통령 비서실을 취재차 드나들었다"면서 "지금 국민들은 진솔한 문답 정도의 대통령 기자회견을 보고 싶은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