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문' 주축 민주주의4.0 출범…대권지형 변수로

송고시간2020-11-22 11:53

민주주의4.0연구원 초대 이사장을 맡은 도종환 의원(왼쪽)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시절인 2017년 10월 15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산 국제영화제를 찾은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주의4.0연구원 초대 이사장을 맡은 도종환 의원(왼쪽)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시절인 2017년 10월 15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산 국제영화제를 찾은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계 의원 50여명이 참여하는 매머드급 싱크탱크 '민주주의4.0연구원'이 22일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이들은 단순 연구단체일 뿐이라면서 정치적 확대해석에 선을 긋고 있지만, '제3후보론'과 맞물린 친문계의 조직화 움직임 속에 향후 대권지형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민주주의4.0연구원은 이날 오후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창립총회를 겸한 제1차 심포지엄을 연다.

초대 이사장 겸 연구원장을 맡은 도종환 의원 등 민주당 소속 현역 의원 56명이 참여한다.

특히 '부엉이모임'의 홍영표 전해철 김종민 의원을 비롯해 이광재 윤호중 정태호 김영배 의원 등 친문 주류들이 다 같이 이름을 올렸다.

정치권에서는 내년 대선후보 경선 등 굵직한 정치 일정을 앞두고 친문계가 조직화에 시동을 거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당의 유력주자인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지율이 최근 20%대 초반의 '박스권'에 정체된 현상과 연결 짓는 시선이 있다.

자체 세력화한 친문계가 제3의 인물을 후보로 지원할 경우 대권 구도에 파장이 올 수 있다는 점에서다.

다만 한 핵심 관계자는 연구원에 대해 "탄핵 이후 높아진 주권자 의식과 4차 산업혁명, 코로나 시대로 인한 급격한 변화에 대해 논쟁하고 논의하기 위한 연구 단위"라며 "특정인을 위한 조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특정 주자를 지지할 것이라는 오해를 사거나 당내 '원팀' 기조를 저해할 수 있다는 우려를 고려해 당분간은 정책 활동에 방점을 두고 활동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이날 발제에 나선 정재승 KAIST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주제로 부동산 시장 대응, 기후변화 이슈, 기본소득 논의 등 사회안전망 구축 등과 관련한 정책 제언을 한다.

정재관 고려대 교수는 코로나 이후의 민주주의를, 이원재 LAB2050 대표는 성장 위주 경제 패러다임의 전환을 주제로 각각 발제한다.

'친문' 주축 민주주의4.0 출범…대권지형 변수로 - 2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