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제조기업 65% "바이든 시대에도 사업환경 변화 없을 것"

송고시간2020-11-22 12:00

대한상공회의소, 제조기업 300곳 대상 조사…기업 32%는 "개선 기대"

기자회견 하는 바이든
기자회견 하는 바이든

(윌밍턴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퀸 시어터에서 전국주지사협회(NGA) 집행위원들과 화상 회의를 마친 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오른쪽)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국내 제조기업 세 곳중 두 곳은 미국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에도 대미 수출 등 사업환경이 트럼프 정부때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22일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가 최근 국내 제조기업 300곳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 65.3%가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수출 등 사업환경 변화 전망에 대해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 기업 32.0%는 '개선될 것'이라고 응답했고, '악화할 것'이라는 응답은 2.7%에 그쳤다.

조사 결과에 대해 대한상의는 "바이든 당선 이후 글로벌 통상환경 안정화와 트럼프식 일방주의 후퇴 등을 기대하면서도, 미국산 우대 등 자국 우선주의 지속에 대해 경계를 늦출 수 없는 복합적 현실을 드러낸 것"이라고 풀이했다.

바이든 정부 업종별 사업환경 변화 전망
바이든 정부 업종별 사업환경 변화 전망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다만 업종별로는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에 대한 기대가 상이했다.

미국의 친환경 투자와 경기부양 수혜가 기대되는 2차전지, 가전, 석유화학 업종에서는 개선 기대가 비교적 높았지만, 미국산 사용이 강화되고 중국과 경쟁이 치열한 기계와 디스플레이, 무선통신 업종에선 기대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사업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보는 이유로는 '글로벌 무역규범 가동'(42.7%)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친환경 등 새로운 사업기회 부상'(27.1%), '정책의 예측가능성 제고'(20.8%), '대규모 경기부양책 시행'(9.4%) 등 순서로 높았다.

미·중 무역분쟁에 대해서는 과반의 기업(61%)이 '트럼프 때보다는 완화될 것'으로 예상했고,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는 응답이 37%, 심화할 것이라는 예상이 1.7% 등이었다.

바이든 공양사항별 기회요인과 위험요인
바이든 공양사항별 기회요인과 위험요인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대한상의는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공약들을 기반으로 국내 기업들에 기회요인과 위기요인을 5점 척도로 물었다.

조사 결과 '다자무역체제 회복'(4.4점), '재정지출 확대'(3.7점), '2조 달러의 친환경투자'(3.4점) 등이 기회요인으로 평가됐고, '중국 압박 지속'(2.3점), '최저임금 인상'(2.4점), '환경규제 강화'(2.5점) 등은 위기요인으로 인식됐다.

대한상의 자문위원인 송유철 동덕여대 국제경영학과 교수는 "바이든 정부가 내세운 다자체제, 재정지출 확대, 친환경정책은 총론적으로 기회요인으로 보이지만, 각론에서는 중국압박 지속, 환경규제 강화, 미국산 구매 등 장벽이 적지 않다"며 "업종별, 기업별로 파급영향이 엇갈리고 차별화가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분석과 선제대응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기업들은 바이든 정부에서 대미수출 확대를 위한 중점 정책과제를 묻는 설문에 '환율안정'(41.3%), '미중갈등, 다자체제 복귀 등 통상이슈에 정밀대응'(37.3%), '인프라투자 참여기회 확보'(9.4%) 등을 들었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바이든 정부 출범은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지만,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와 맞물려 우리 경제가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모멘텀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글로벌 무역질서 재편, 친환경 트렌드 등 성장기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면서 환율변동, 탄소절감 등 위기요인을 극복하기 위한 다각적인 협력 채널 구축과 세부 전략 마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