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빛 5호기 원자로 헤드 부실 공사 수사의뢰 검토 '파장'(종합)

송고시간2020-11-22 12:07

원전 당국, 절차 위반·관리 소홀 등 위법 사항 확인 중

"원전 당국 셀프 조사 한계" 주민들이 직접 고발 검토

[그래픽] 한빛 5호기 원자로 헤드 부실 공사
[그래픽] 한빛 5호기 원자로 헤드 부실 공사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원자력안전위원회 한빛원전 지역사무소는 19일 오전 전남 영광 방사능 방재센터에서 '한빛원전안전협의회'를 열고 한빛 5호기 원자로 헤드 부실 공사 의혹 조사 현황을 발표했다.
원안위는 지난 4월부터 지난달 6일까지 진행된 한빛 5호기 계획예방정비 중 원자로 헤드 관통관 2개를 규격에 맞지 않은 재질로 용접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한빛원전 5호기 원자로 헤드 부실 공사 문제가 검찰의 수사까지 받을 것으로 보여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22일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등에 따르면 원안위는 원자로 헤드 관통관 84개 중 3개가 잘못 용접된 사실을 확인하고 나머지 관통관도 전수 조사를 벌이고 있다.

원안위는 절차 위반, 관리·감독 소홀 등 위법 사항을 확인하고 검찰에 수사 의뢰를 검토하고 있다.

원안위는 당시 작업 현장이 촬영된 CCTV 영상이 불량해 사실 규명이 어려운 부분에 대해서는 수사 기관에 맡겨 확인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특히 일부 영상이 잘못 촬영됐거나 촬영이 전혀 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해 은폐, 조작 시도가 있었는지도 확인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당시 작업 현장이 촬영된 CCTV 영상을 확인하고 있지만, 상당수(25개)가 영상 상태가 불량해 확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원안위는 불량 영상을 복원해 재조사하는 한편 원자로 헤드를 분리하고 성분 검사를 해 부실 시공 여부를 가려낼 계획이다.

영광 주민들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원안위 등 원전 당국의 '셀프 조사'를 믿지 못하겠다며 직접 검찰에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원전 당국은 당초 전수 조사를 벌여 관통관 1개에서만 잘못이 있었다고 발표했지만, 추가로 2개가 나와 거짓 발표인 것이 드러났다.

한빛원자력안전협의회 장영진 위원장은 "문제의 당사자인 한수원 등이 셀프 검증해 진실을 은폐했다"며 "원안위와 별개로 주민들이 직접 나서 검찰 고발을 진행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원안위 관계자는 "조사에 한계 있으면 특별사법경찰관을 투입하고 검찰로 넘겨 조사하는 방법을 검토 중이다"며 "작업을 촬영한 동영상이 있는 것처럼 오인하게 한 점 등 의혹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