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맨시티 킬러' 손흥민, 구단 '전세기 정성'에 골로 보답하다

송고시간2020-11-22 09:09

대표팀 코로나19 사태에 토트넘, 전세기 띄워 복귀시켜

손흥민, 토트넘 선두 이끄는 결승골로 보답…맨시티 상대 통산 6골

손흥민의 전세기 세리머니(?)
손흥민의 전세기 세리머니(?)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전세기를 동원해 손흥민(28)을 긴급 복귀시킨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판단은 옳았다.

손흥민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5분 만에 결승골을 터트려 토트넘의 2-0 승리에 앞장섰다.

맨시티는 올 시즌 매우 부진해 중위권으로 내려앉았으나, 매 시즌 우승 후보로 꼽히는 매우 껄끄러운 상대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 덕에 그런 맨시티에 완승하고 리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불과 이틀 전만 해도 손흥민이 맨시티전에 출전할 수 있을지 불투명했다.

손흥민, 오늘도 '찰칵!'
손흥민, 오늘도 '찰칵!'

[AP=연합뉴스]

손흥민은 11월 A매치 기간 대표팀에 소집돼 오스트리아 원정을 소화했는데, 여기서 7명의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한국 축구와 토트넘에 비상이 걸렸다.

맨시티전을 앞둔 토트넘은 구단 자가용 전세기까지 동원해 팀 최고 득점포인 손흥민 공수 작전까지 벌였다.

카타르와의 2번째 평가전이 끝나자 손흥민은 곧바로 공항으로 이동해 전세기를 타고 런던으로 이동했다.

모리뉴 '내 아들 흥민이'
모리뉴 '내 아들 흥민이'

[EPA=연합뉴스]

불안감은 이어졌다. 한국 대표팀의 마지막 확진 선수인 황희찬은 카타르전 다음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손흥민은 카타르전에서 황희찬이 골을 넣은 뒤 그와 얼싸안고 기쁨을 나눈 바 있었다.

다행히 손흥민은 토트넘 구단에서 실시한 두 차례 진단검사에서 음성 반응을 보였다. 손흥민도, 토트넘도, 한국 축구계도 모두 놀란 가슴을 쓸어내린 순간이었다.

그리고 손흥민은, 구단의 정성에 '골'로 답했다.

전광석화 같은 뒷공간 침투에 이은 감도 높은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아낸 뒤 구단의 전세기 투입에 감사하는 듯 두 팔을 벌리는 '전세기 세리머니'를 펼치며 '맨시티 킬러'임을 재확인했다.

동료들과 기쁨 나누는 손흥민
동료들과 기쁨 나누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손흥민은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1, 2차전에서 도합 3골을 넣어 토트넘의 결승 진출을 끌어낸 것을 포함해, 맨시티를 상대로 최근 공식전 5경기에서 5골을 기록 중이다.

개인 통산 기록으로는 맨시티를 상대로 6골을 뽑아냈다. 이들 골 모두 세계적인 명장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이 맨시티를 이끄는 동안 넣었다.

과르디올라 감독의 맨시티를 상대로 손흥민보다 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제이미 바디(9골·레스터 시티) 한 명뿐이다.

맨시티는 사우샘프턴(10실점·잉글랜드), 도르트문트(9실점·독일)에 이어 손흥민에게 3번째로 많이 실점한 팀이다.

맨시티 상대 6골을 작성한 손흥민
맨시티 상대 6골을 작성한 손흥민

[OPTA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