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타자 중 8명이 무안타…김태형 감독 "이영하보다 타선이 걱정"

송고시간2020-11-21 18:10

경기 지켜보는 김태형 감독
경기 지켜보는 김태형 감독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 초 두산 김태형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0.11.21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영하보다 타선이 더 걱정입니다."

김태형(53) 두산 베어스 감독은 한국시리즈(KS) 4차전 패배 뒤, 뚝 떨어진 타격감을 우려했다.

두산은 21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KS 4차전에서 NC 다이노스에 0-3으로 패했다.

고졸 2년 차 송명기(NC)에게 5이닝 동안 안타 2개에 그치는 등, 이날 두산 타선은 침묵만 이어갔다.

이날 타석에 선 두산 타자 9명 중 안타를 친 선수는 김재호(4타수 3안타) 한 명뿐이었다.

다른 8명은 무안타에 그쳤다.

김태형 감독은 "타자들 감각이 너무 나빠서 걱정이다. (KS 들어 부진한 투수) 이영하는 대안이 있지만, 타자들은 매일 경기를 치러야 한다"며 "이영하보다 타자들이 더 걱정이다"라고 했다.

한국시리즈 4차전, NC 승리
한국시리즈 4차전, NC 승리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3 대 0 NC의 승리로 경기가 끝난 후 NC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0.11.21 mon@yna.co.kr

KS 4차전에서 이영하는 마무리가 아닌 중간 계투로 등판했다.

이영하는 KS 2차전에서 5-1로 앞선 9회말에 등판했으나 ⅓이닝 4피안타 3실점 하며 무너졌다.

김 감독은 이영하에게 마무리를 맡기기 어렵다고 판단해, KS 3차전에서는 세이브 상황에 이승진을 투입했다.

이영하는 KS 4차전에서 0-0으로 팽팽하게 맞선 6회 1사 1루에 등판했지만, ⅓이닝 동안 2안타를 맞고 무너졌다.

선발 김민규가 남긴 주자 한 명과 이영하가 내보낸 주자 한 명 등 총 2명이 홈을 밟았다.

김 감독은 "선발 김민규(5⅓이닝 4피안타 1실점)는 정말 잘 던졌다. 그런데 5회부터 김민규가 힘이 빠졌다고 했다. 6회 상황에서 이영하를 투입해 넘겨보려고 했는데 잘 풀리지 않았다"며 "특히 (결승타를 친) 양의지와 승부를 너무 쉽게 했다"고 말했다.

이영하를 제외하면 투수진은 잘 버티고 있다. 김 감독은 "투수들은 전체적으로 다 괜찮다. 문제는 타자들이다"라고 거듭 타선의 분발을 기대했다.

시리즈 전적 2승 2패로 맞선 두산은 23일 열리는 5차전에 '포스트시즌 에이스' 크리스 플렉센을 내세운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