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준PO 진출 좌절' 정정용 감독 "내년에도 이랜드에서 승격 도전"

송고시간2020-11-21 18:07

'무승부'에 발목 잡힌 전경준 감독 "아쉽고 안타까워…연승하는 힘 길러야"

이랜드 정정용 감독
이랜드 정정용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준플레이오프(준PO)로 향하는 마지막 관문을 넘지 못한 서울 이랜드의 정정용 감독이 다음 시즌에는 더 발전된 모습을 보이겠다고 거듭 다짐했다.

정정용 감독은 21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7라운드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1-1로 비긴 뒤 "우리가 하고자 하는 축구를 최선을 다해서 했다. 선수들도 최선을 다 해줬다"고 말했다.

이랜드와 전남은 이날 무승부에 그치면서 양 팀 모두 준PO 진출이 좌절됐다.

정 감독은 "대전하고 승점이 똑같아 더 아쉽다. 기회가 올 것으로 생각했고 살리면 된다고 봤는데, 경기 중에 기회를 못 잡아 아쉽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내 아쉬움을 뒤로 한 채 "우리 구단의 '하나 됨'을 볼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 저부터 부족한 부분을 다시 준비해 내년에는 꼭 원하는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상대 진영에서 패턴 플레이를 만들어가는 전술적 부분, 그 안에서의 집중력, 골 넣을 수 있는 능력치를 더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8시즌과 2019시즌, 2년 연속 리그 '꼴찌'에 머물렀던 이랜드는 이번 시즌 꾸준히 중·상위권을 지켜왔다.

준PO 진출의 아쉬움은 남지만, 팀은 이번 시즌 분명히 성장했다.

정 감독은 "1년 동안 '이렇게 준비하면 할 수 있겠다'는 부분들을 경험했다. 이 부분들을 더 발전시키면 좋을 것 같다"며 "기능적 부분을 더 발전시키겠다. 내년에는 잘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로 구단 감독을 맡은 첫 시즌, 스스로 '50점'을 주겠다고 말한 그는 "이런 분위기에서 치고 올라가야 유능한 지도자 같은데, 그건 아닌 것 같다. 저도 배우는 입장이고 경험했다고 생각한다"며 다음 시즌에도 팀과 함께 발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이랜드와 동행을 이어가겠느냐는 질문에 정 감독은 "이미 약속한 부분이고 지금은 더 만들어야 할 시기다. 내년엔 더 멋지게, 책임감을 가지고 해 보겠다"며 "지켜봐 달라. 올해 부족했던 부분을 채워 내년에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답했다.

전남 드래곤즈 전경준 감독
전남 드래곤즈 전경준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함께 준PO 진출 좌절을 맛본 전경준 전남 감독도 아쉬움을 토로하면서 다음 시즌에는 달라진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전 감독은 "이 한 경기에 매우 큰 게 걸려 있었고,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줬는데 안타깝다"며 "공격적으로 준비를 했고, 경기 운영 자체에는 크게 불만이 없지만, 작은 실수들이 나오면서 실점의 빌미를 준 것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비디오판독(VAR)으로 세 골이 취소된 것에 대해서도 "매우 안타깝고 속상하다"고 말할 뿐이었다.

전 감독은 "이번 시즌 14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뒀는데 안타깝다. 이길 수 있는 경기들을 많이 놓쳤다.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저부터 방법을 찾아보겠다"며 "득점을 하고 위로 올라갈 수 있는, 연승하는 힘을 기르겠다"고 담담하게 다짐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