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주식펀드 돈좀 들어오나 했는데…주가 반등에 유출 전환

송고시간2020-11-23 07:19

10월 1.3조 '반짝 유입'…코스피 사상 최고치 앞두고 다시 출금

국내 주식형 펀드 자금 순유출(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국내 주식형 펀드 자금 순유출(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주가가 내리면 국내 주식형 펀드에 자금이 유입되고 주가가 오르면 펀드 자금이 빠져나가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23일 금융투자협회의 펀드자금 유출입 통계를 보면 국내 주식형 펀드 설정액(상장지수펀드 포함)은 이달 들어 19일까지 총 2천287억원 빠져나갔다.

지난 한 달간 1조원 넘게 자금이 순유입된 지 한 달 만에 다시 순유출세로 전환한 것이다.

국내 주식형 펀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주가가 폭락해 저가 매수가 유입됐던 3월을 제외하면 올해 들어 9월까지 순유출을 지속해왔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증시가 반등하는 동안 개인 투자자들이 직접 주식 투자를 선호한 반면, 펀드를 통한 간접투자는 외면했던 탓이다.

그러던 중 3분기 들어 증시 조정 장세가 지속되자 지난달 1조2천853억원이 순유입하면서 국내 주식형 펀드에도 볕이 드는 듯했다.

그러나 이달 들어 코스피가 반등하자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다시 돈을 빠져나가면서 증시와 펀드 설정액이 서로 반대로 가는 현상을 재현했다.

김후정 유안타증권[003470] 연구원은 "최근 증시가 강세를 보이면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차익 실현 목적의 자금 유출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를 제외한 해외 주식형 펀드에는 9월 이후 자금 유입이 이어지고 있다.

해외 주식형 펀드 설정액은 9월 3천125억원, 10월 1천406억원이 순증한 데 이어 이달 들어서는 19일까지 3천31억원이 순유입됐다.

특히 ETF 가운데 미국 나스닥100 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에 투자하는 해외주식 인덱스형 ETF가 9월 이후 개인 순매수액 상위권을 다수 차지하며 인기를 끌었다.

[표] 국내/해외 주식형 펀드 월별 자금 유출입 현황

기준월 전체 국내 해외
11월(~19일) 744 -2,287 3,031
10월 14,259 12,853 1,406
9월 -11,809 -14,934 3,125
8월 -18,293 -17,273 -1,020
7월 -11,663 -5,989 -5,674
6월 -27,607 -24,110 -3,497
5월 -7,058 -6,953 -105
4월 -19,334 -20,237 903
3월 5,961 7,532 -1,570
2월 -27,827 -27,859 33
1월 -20,865 -18,022 -2,843

※ 자료: 금융투자협회 자본시장 통계

※ 공모형 기준. ETF 포함. (서울=연합뉴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