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프라노 박혜상의 한국 가곡, 애절함으로 무대 가득 채웠다

송고시간2020-11-21 17:34

DG 데뷔 앨범 '아이 엠 헤라' 발매 기념 리사이틀

소프라노 박혜상
소프라노 박혜상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소프라노 박혜상이 20일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리사이틀에서 커튼콜 시간에 인사를 하고 있다. 2020.11.21 raphael@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세계 최대의 클래식 음반사 도이치 그라모폰(DG) 역사상 처음으로 앨범에 한국 가곡을 수록해 주목받았던 소프라노 박혜상(32)이 특유의 애절함을 담아 적막이 흐르는 무대를 가득 채웠다.

박혜상은 지난 20일 저녁 DG 데뷔 앨범 '아이 엠 헤라' 발매를 기념해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리사이틀에서 혼신을 다해 노래했다. '차세대 디바'의 목소리가 멈추자 관객들은 열렬하게 환호를 보냈다.

그는 최진 작사·작곡의 '시간에 기대어'와 서정주 시에 김주원이 작곡한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를 마지막 순서로 선보이며 사랑과 그리움, 이별과 한의 정서를 표현했다. 이어 이원주 작곡의 '이화우'와 나운영 작곡의 '시편 23편'은 앙코르곡으로 선물했다.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와 '시편 23편'은 지난 6일 발매된 앨범 수록곡이다. 그는 "한국인으로서의 책임감도 있지만 내가 잘할 수 있는 '프리 스피릿'(자유로운 정신)을 전달하기엔 한국곡 만한 게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하는 라쉬코프스키와 박혜상
인사하는 라쉬코프스키와 박혜상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소프라노 박혜상(오른쪽)과 피아니스트 일리야 라쉬코프스키가 20일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리사이틀에서 커튼콜 시간에 인사를 하고 있다. 2020.11.21 raphael@yna.co.kr

박혜상은 두 번째 앙코르곡을 부르기 전 마이크를 잡고 "코로나19로 인해 밖으로 못 나가지만 인사를 드리는 게 예의가 아닐까 싶어서 감사함을 꼭 전하고 싶었다"며 "여러분께 빚진 마음으로 살겠다"고 인사했다.

그는 "DG 앨범 이름 '아이 엠 헤라'는 원래 '아이 엠'으로 (뒤를) 비워놓기로 했었다"며 "원하는 무엇이든 마음껏 넣을 수 있도록 (제목 일부를 비우는) 도전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 엠 이너프, 아이 엠 정원, 아이 엠 영자, 아이 엠 헝그리" 등 사례를 들며 관객들도 같은 방식으로 말해보라며 호응을 유도했다. 피아노 연주를 맡은 일리야 라쉬코프스키를 향해서도 "아이 엠 일리야, 땡큐 일리야"라고 말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박혜상은 "외국은 고향이 아니다 보니 늘 어떻게 나다움을 잘 드러내면서도 살아남을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며 "나를 정확히 알고 나를 더 아끼고 용서하고 보듬어주면 화려한 집이 아니더라도 내 안에 집이 있기 때문에 평온해질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앙코르 마지막 곡으로 '시편23편'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인사말하는 소프라노 박혜상
인사말하는 소프라노 박혜상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소프라노 박혜상이 20일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리사이틀에서 커튼콜 시간에 인사를 하고 있다. 2020.11.21 raphael@yna.co.kr

박혜상은 2시간가량 진행된 리사이틀에서 바로크 음악인 퍼셀의 '음악은 잠시동안'과 '장미보다 달콤하게'를 비롯해 모차르트·페르골레시·로시니·헨델의 오페라 아리아와 비제의 '사월의 노래' 등을 노래했다.

특히 모차르트의 '피가로의 결혼' 중 '어서 오세요, 내 사랑'과 페르골레시의 '마님의 된 하녀' 중 '화를 잘 내는 나의 주인님' 등 아리아에서 기교를 뽐내 향후 오페라 무대도 기대하게 했다. 곡의 분위기에 따라 변화무쌍하게 바뀌는 박혜상의 표정과 가사 표현력은 압권이었다.

그는 올해 코로나19 확산 상황 때문에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주역 데뷔는 연기됐다. 내년에는 같은 무대에서 모차르트의 '마술피리'의 파미나 역으로 주역 데뷔를 앞두고 있다.

이 밖에도 그가 선보인 몽살바헤의 '다섯 개의 흑인노래'는 스페인 식민통치에 대한 절망의 감정을 애절하게 표현해내며 역시 박혜상이라는 생각을 들게 했다. 술에 취한 흑인 소년이 휘청거리는 모습까지도 생동감 있게 연기했다.

앙코르곡 준비하는 소프라노 박혜상
앙코르곡 준비하는 소프라노 박혜상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소프라노 박혜상이 20일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리사이틀에서 마지막 앙코르곡을 부르기 전 준비를 하고 있다. 2020.11.21 raphael@yna.co.kr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