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경기-부산-충남-강원 감염취약시설 전수검사서 91명 확진

송고시간2020-11-21 15:41

8개 시설서 확진자 나와…비수도권 78% 이상 검사 완료

요양병원ㆍ시설 등 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사
요양병원ㆍ시설 등 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약한 전국의 요양병원·요양시설을 전수검사한 결과 현재까지 90여 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서울, 경기, 부산, 충남, 강원 5개 시도의 8개 시설에서 총 9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들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의 경우 주간이용시설에서 70명, 요양병원에서 1명이 각각 확진됐다.

또 경기의 주간이용시설 두 곳에서는 각각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요양병원 4명, 충남 요양시설 2명, 충남 요양병원 1명, 강원 요양병원 11명 등이 나왔다.

감염취약시설 전수조사 결과
감염취약시설 전수조사 결과

[방대본 제공]

감염취약시설 전수검사는 지난달 19일 수도권에서 시작해 이달 9일 전국으로 확대됐다.

수도권 지역 검사는 지난 6일 완료됐고, 비수도권은 78% 정도가 검사를 마친 상태다. 방대본에 따르면 비수도권 검사 대상 시설 총 6천727곳 가운데 5천281곳(78.5%), 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 총 26만2천143명 중 20만5천141명(78.3%)에 대한 검사가 마무리됐다.

방역당국은 연말까지 수도권은 2주, 비수도권은 4주 간격으로 추가 검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