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C '부상' 박석민·두산 '부진' 박건우, KS 4차전 선발 제외(종합)

송고시간2020-11-21 12:59

3차전에서 손가락 부상 당한 박석민, 타격 때 통증

박건우 대타 대기…김태형 감독 "나도 마음이 아파"

박석민, 잘 안풀리네..
박석민, 잘 안풀리네..

20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3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3회초 2사 1루 NC 박석민이 안타를 친 뒤 2루로 쇄도하다 아웃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최인영 기자 =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가 주축 타자 박석민(NC)과 박건우(두산)를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한 채 한국시리즈(KS) 4차전을 시작한다.

박석민은 부상, 박건우는 부진 탓에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이동욱 NC 다이노스 감독은 21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0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KS 4차전을 앞두고 "박석민은 타격 훈련을 하려다가 중단하고 수비 훈련만 했다. 타격할 때 통증이 있는 것 같다. 선발 라인업에서 뺐다"라고 밝혔다.

박석민은 전날 KS 3차전에서 3회 왼쪽 담을 직격하는 타구를 만들고, 2루까지 뛰다가 태그아웃당했다. 이때 박석민은 왼손 중지를 다쳤다.

KS 3차전 4회말 수비 때 지석훈과 교체된 박석민은 21일 4차전에서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박석민의 빈자리는 지석훈이 메운다.

또한 이날 NC는 권희동 대신 모창민을 라인업에 넣었다. 지명타자로 뛰던 이명기가 좌익수로 나서고, 모창민이 지명타자로 출전한다.

박민우(2루수)와 이명기는 변함없이 테이블 세터로 출전한다.

중심타선은 나성범(우익수), 양의지(포수), 강진성(1루수)으로 꾸렸다.

모창민(지명타자), 노진혁(유격수), 에런 알테어(중견수), 지석훈(3루수)이 하위 타선에 선다.

내야 땅볼로 타점 올리는 박건우
내야 땅볼로 타점 올리는 박건우

20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3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2회말 무사 2,3루에서 두산 박건우가 내야 땅볼을 치고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태형 두산 감독은 타격 부진에 시달리는 외야수 박건우를 선발 라인업에서 뺐다.

두산의 선발 라인업은 허경민(3루수)-정수빈(중견수)-최주환(2루수)-김재환(좌익수)-호세 페르난데스(지명타자)-김재호(유격수)-오재일(1루수)-박세혁(포수)-조수행(우익수) 순이다.

조수행이 박건우를 대신해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다.

박건우는 한국시리즈 1∼3차전에서 타율 0.083(12타수 1안타)으로 부진했다.

김 감독은 "박건우는 마음이 아픈가 보다. 나도 마음이 아프다"고 안타까워했다.

조수행에 거는 기대도 크다.

김 감독은 "조수행은 수비가 가장 안정돼 있고 작전 수행 능력도 있고, 타격 콘택트도 뛰어난 편"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상대가 좌완이 나오면 박건우가 대타로 나올 수 있다. 건우도 안 맞는 상황에서 나오는 것보다 지금은 벤치에 있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계획을 설명했다.

이날 양 팀은 1차전 선발 투수로 등판한 드루 루친스키(NC)와 라울 알칸타라(두산)의 중간 계투 활용 가능성을 열어놨다.

두산은 2·3차전에 선발 등판한 크리스 플렉센과 최원준을, NC도 2·3차전 선발이었던 구창모와 마이크 라이트를 미출장 선수로 분류했다.

이동욱 감독은 "내일은 경기가 없고, 오늘은 루친스키가 불펜피칭하는 날이다. 일단 준비를 시켜놨다"고 했다.

김태형 감독은 알칸타라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롱릴리프로 활용할 투수가 있다"고 밝혔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