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말 경남서 12명 확진…친목모임·해군·학교 관련 감염 계속(종합)

송고시간2020-11-21 17:47

사천 노부부 관련 26명으로 늘어…경남 검사받은 부산 거주자 5명 확진

코로나19 신규 확진(CG)
코로나19 신규 확진(CG)

[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21일에도 12명이 확진됐다.

경남도는 이날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창원 40대 여성(경남 456번), 진주 40대 여성(457번), 사천 70대 남성(458번)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하동에서는 60대 여성(459번), 60대 남성(460번), 중국인 50대 여성(461번)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창원 진해구에서는 80대 여성(462번), 30대 남성 2명(463, 464번), 20대 남성(465번)이 확진됐다.

이날 오후에는 사천 30대 여성(466번)과 창원 30대 여성(467번)이 추가 확진됐다.

456번은 창원 '한스시' 식당에서 친목모임을 가진 이후 확진된 453번의 배우자다.

457번은 전날 확진된 진주 고등학생(451번)의 가족이다.

이 고교생 가족 4명 중 고교생을 포함해 2명이 확진됐고, 나머지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전날 해당 고등학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171명을 검사했고, 아직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458번은 사천 노부부 접촉자로 그동안 자가격리 중이었다.

격리 해제를 위한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하동지역 확진자 3명은 하동군 중학교 관련 'n차 감염'으로 확진됐다.

459번과 460번은 하동군 중학교 확진자와 접촉해 지난 18일 확진된 403번과 식당과 의료기관에서 접촉했다.

461번은 지난 19일 하동군 중학교 관련 확진자인 443, 444번이 이용한 식당 종사자다.

창원 462번도 '한스시' 식당 모임에 참석했다가 전날 확진된 450번의 접촉자다.

해군인 463번부터 465번까지 3명은 전날 확진된 해군(446번)과 접촉했다.

방역당국이 전날부터 446번이 근무한 부대에서 343명을 검사해 양성이 나왔다.

해군 부대에서 446번을 포함해 4명이 확진됐다.

466번은 사천 노부부 첫 확진자인 355번의 접촉자다.

그동안 자가격리하다가 격리 해제를 위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사천 노부부 관련 확진자는 지금까지 26명으로 늘었다.

전날 확진된 454번의 회사 동료인 467번은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추가 확진된 12명의 동선과 접촉자 등을 계속 파악할 예정이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464명(퇴원 348명, 입원 166명)으로 늘어났다.

이와 별도로 도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부산 거주지에서 머물다 이날 양성 판정을 받은 5명은 기타 2∼6번으로 분류됐다.

이들 확진자는 모두 부산의료원에 입원해 부산시 방역당국에서 관리한다.

기타 2번은 친목모임이 있었던 창원 '한스시' 식당을 지난 13일 방문한 뒤 재난문자를 받고 검사받았다.

기타 3∼6번은 부산 거주 일가족으로 지난 20일 확진된 경남 450번 확진자 집을 방문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