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어비앤비, 중국 정부에 고객 전화번호·이메일 정보 제공

송고시간2020-11-21 06:09

중국, 숙박 예약 시점 등 실시간 정보도 요구

에어비앤비 로고
에어비앤비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의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Airbnb)가 중국에서 숙박하는 고객의 예약 정보를 중국 정부에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시간) 에어비앤비가 2016년부터 투숙객의 전화번호와 이메일 주소 등 정보를 중국 정부와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에어비앤비는 투숙객 정보 제공은 중국 현지 법에 따라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에어비앤비뿐 아니라 중국에 진출한 서구 호텔 체인도 동일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또한 에어비앤비는 투숙객들에게도 사전에 이 같은 내용을 공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WSJ은 대부분의 투숙객이 자신의 정보가 중국 정부에 넘겨진다는 것을 모를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중국 정부는 지난해 에어비앤비에 투숙객의 정보를 추가로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투숙자의 전화번호 등 기본 정보뿐 아니라 언제 숙박을 예약했는지 등 실시간으로 투숙객의 움직임을 확인할 수 있는 정보까지 넘기라고 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요구에 대해 당시 에어비앤비 고객 정보 관리의 최고책임자였던 연방수사국(FBI) 출신 션 조이스는 우려를 표명했다.

중국 정부가 에어비앤비의 정보를 이용해 신장 위구르 자치 구역의 소수민족 등을 감시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에어비앤비 경영진은 중국 내 사업에 부정적인 영향이 올 수 있다는 점을 더 크게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에 따르면 에어비앤비의 공동창업자이자 중국 사업 부문을 이끌던 네이선 블레차르지크는 조이스에게 "우리는 미국의 정신을 확산시키기 위해 중국에 온 것이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조이스는 이후 에어비앤비에서 사직했고, 에어비앤비가 중국에 투숙객의 정보를 추가로 제공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에어비앤비 측은 중국 정부의 추가적인 요구를 수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에어비앤비의 중국 사업은 최근 수년간 크게 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월 현재 에어비앤비에 등록된 중국의 숙박 장소는 37만2천 개에 달한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