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민들이 고른 경인 아라뱃길 개선책은…물류 줄이고 관광 확대

송고시간2020-11-22 12:00

시민위원회 의견조사 결과 공개…공론화위원회 연말까지 환경부 권고

경인터미널[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인터미널[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2012년 물류와 여객 운송을 위해 개통한 경인 아라뱃길이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는 상황을 타개할 방안으로 지역 주민들은 물류 기능을 축소하고 문화·관광 기능을 확대하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와 경인 아라뱃길 공론화위원회는 아라뱃길의 기능 재정립을 위해 올해 10월부터 3차례에 걸쳐 시민위원회를 열고, 최적의 대안을 놓고 의견조사를 벌인 결과를 22일 공개했다.

아라뱃길 인근 지역 주민 90명(최종참여자 78명)으로 구성된 시민위원회는 9월 숙의·토론회를 통해 7개의 최적 대안을 마련했다. 이를 놓고 10월 10∼31일 대면 및 비대면 방식의 토론을 거친 뒤 마지막 날 최적 대안에 대한 의견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경인 아라뱃길의 물류 기능을 축소하고 문화·관광 기능을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B안이 65.4%로 가장 많은 득표수를 기록했다.

이 방안은 화물선 물류 기능을 야간에만 허용하고 김포·인천 여객터미널은 해양환경 체험관(문화·관광시설) 등으로, 김포화물터미널 컨테이너 부두는 숙박시설, 박물관(친수문화공간) 등으로 전환하는 내용을 담았다.

B안에서 아라뱃길 수질은 현행 4∼5등급 수준에서 3등급 수준으로 개선된다.

허재영 경인 아라뱃길 공론화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시민 숙의 과정에서 도출된 최적 대안을 공론화위원회에서 충분히 검토하고 올해 안으로 아라뱃길의 기능 재정립 방안을 마련해 환경부에 권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아라뱃길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구체적인 시행방안을 내년에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공론화와 관련한 최적 대안(후보안 포함) 설명자료와 공지내용 등은 아라뱃길 공론화 누리집(www.opinionk.com/ara)에서 확인할 수 있다.

[표] 시민위원 78명(1인당 3표 이내·총 178표) 최적 대안 후보안 및 의견조사 결과

최적대안 후보안 최적대안 (의견조사결과)
구분 물류·여객 하천환경 문화·관광
A 주운축소,
터미널
기능전환
수질 '약'(4∼5등급)
(굴포천 유입)
친수강도 '약'
(무동력선, 유람선, 생태학습장, 박물관)
27(34.6%)
B // 수질 '중'(3등급)
(굴포천 하수 개선)
친수강도 '중'
(무동력선, 유람선, 숙박시설, 박물관)
51(65.4%)
C // 수질 '강'(2등급)
(굴포천유역 수질개선)
친수강도 '강'
(무동력선, 수영, 숙박시설, 친수문화복합시설)
27(34.6%)
D // 수질 '강'(2등급)
(서해수 유입)
친수강도 '강'
(유람선, 숙박시설, 친수문화복합시설)
18(23.1%)
E 주운폐지,
터미널 기능전환
수질 '중'(3등급)
(서해수 유입)
친수강도 '중'
(유람선, 숙박시설, 박물관)
17(21.8%)
F // 수질 '강'(c와 동일) 친수강도 '강'
(C와 동일)
23(29.5%)
G // 수질 '강'(D와 동일) 친수강도 '중'
(D와 동일)
15(19.2%)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