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일피폭자단체, 6자회담 당사국에 핵무기금지조약 비준 촉구(종합)

송고시간2020-11-20 19:58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한국과 일본의 피폭자 단체가 북핵 6자회담 당사국에 유엔 핵무기금지조약(TPNW)을 비준하라고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2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원수폭피해자단체협의회는 한국원폭피해자협회와 함께 한국, 북한, 일본, 미국, 중국, 러시아 등 6개국 정부에 핵무기금지조약의 비준을 요구하는 공동성명을 지난 18일 자로 발송했다.

두 단체는 공동성명에서 북핵 문제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관련된 최대 현안"이라고 지적하고 북핵 6자 회담 당사국이 핵무기금지조약을 비준해 핵무기 없는 세계를 만드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단체는 또 한일 양국 정부에는 원폭 피해 진상 조사 및 보상에 공동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세계 핵무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세계 핵무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핵무기의 개발, 실험, 생산 등 모든 핵무기 관련 활동을 금지하는 핵무기금지조약은 2017년 7월 유엔 총회에서 가결된 데 이어 올해 10월 50개국의 비준이 완료돼 내년 1월 발효될 예정이다.

그러나 기존 핵확산금지조약(NPT)에서 핵 보유가 인정된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등 5개국과 핵 전력 강화를 추진하는 북한은 핵무기금지조약을 거부하고 있다.

세계 유일의 피폭국인 일본과 방위의 한 축을 미국 핵우산에 의존하는 한국 정부도 같은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한편 마쓰이 가즈미(松井一実) 히로시마 시장과 다우에 도미히사(田上富久) 나가사키 시장은 20일 오후 일본 외무성과 집권 자민당 당사를 방문해 핵무기금지조약에 일본 정부가 참여해야 한다는 내용의 요청서를 전달했다.

일본 내 피폭 도시를 대표는 두 시장은 외무성에 요청서를 전달하면서 "국제사회에서 핵무기가 절대악이라는 인식이 확산됐다"는 점을 강조하고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자의 피폭지 방문을 추진해 달라고 함께 요청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마쓰이 가즈미 히로시마 시장(오른쪽)과 다우에 도미히사 나가사키 시장이 20일 시모무라 하쿠분 집권 자민당 정조회장(가운데)에게 핵무기금지조약 비준 요망서를 전달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마쓰이 가즈미 히로시마 시장(오른쪽)과 다우에 도미히사 나가사키 시장이 20일 시모무라 하쿠분 집권 자민당 정조회장(가운데)에게 핵무기금지조약 비준 요망서를 전달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