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일피폭자단체, 6자회담 당사국에 핵무기금지조약 비준 촉구

송고시간2020-11-20 17:49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한국과 일본의 피폭자 단체가 북핵 6자회담 당사국에 유엔 핵무기금지조약(TPNW)을 비준하라고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2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원수폭피해자단체협의회는 한국원폭피해자협회와 함께 한국, 북한, 일본, 미국, 중국, 러시아 등 6개국 정부에 핵무기금지조약의 비준을 요구하는 공동성명을 지난 18일 자로 발송했다.

두 단체는 공동성명에서 북핵 문제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관련된 최대 현안"이라고 지적하고 북핵 6자 회담 당사국이 핵무기금지조약을 비준해 핵무기 없는 세계를 만드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단체는 또 한일 양국 정부에는 원폭 피해 진상 조사 및 보상에 공동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세계 핵무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세계 핵무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핵무기의 개발, 실험, 생산 등 모든 핵무기 관련 활동을 금지하는 핵무기금지조약은 2017년 7월 유엔 총회에서 가결된 데 이어 올해 10월 50개국의 비준이 완료돼 내년 1월 발효될 예정이다.

그러나 기존 핵확산금지조약(NPT)에서 핵 보유가 인정된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등 5개국과 핵 전력 강화를 추진하는 북한은 핵무기금지조약을 거부하고 있다.

세계 유일의 피폭국인 일본과 방위의 한 축을 미국 핵우산에 의존하는 한국 정부도 같은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