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증권가 내년 증시 장밋빛 전망…예상 상단 2,630∼3,000

송고시간2020-11-23 06:13

"기업실적 개선·경기회복 기대"

코스피 상승 (PG)
코스피 상승 (PG)

[제작 조혜인]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증권사들이 내년에 코스피가 현재 기준 역대 최고치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금까지 증권사 13곳이 연간 전망 보고서에서 제시한 2021년 코스피 목표 지수 또는 예상 범위 상단은 최저 2,630에서부터 최고 3,000에 이른다.

모두 코스피 사상 최고치(장중 2,607.10, 종가 2,568.54)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 셈이다.

목표치로 가장 높은 3,000을 제시한 흥국증권은 "세계 성장률 상향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효과를 고려하면 내년 우리나라 성장률은 3% 중후반 수준이 유력하고 코스피 기업 영업이익은 올해보다 38% 급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코스피 영업이익 상향은 반도체, 자동차 등 실적 비중이 큰 업종의 실적 개선을 암시한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가장 낮은 목표치(1,960∼2,630 박스권)를 예상하는 DB금융투자는 "미국을 위시한 주요국에서 최고 수준의 기업 부채와 최저 수준의 재정수지를 기록하며 민간 투자와 정부 지출이 악화할 여지가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전략적으로는 주도주 교체를 준비해야 할 것"이라며 "올해 코스닥, 성장주, 비대면주가 주목받았다면 내년에는 그 대척점에 있는 코스피, 가치주, 필수소비재, 경기소비재, 산업재 등이 비교 우위를 누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증권사들이 전망한 내년 코스피 목표치는 대체로 2,700∼2,900 사이다.

NH투자증권(2,800), 메리츠증권(2,250∼2,800), 케이프투자증권(2,300∼2,800), BNK투자증권(2,800), 한국투자증권(2,260∼2,830), 삼성증권(2,100∼2,850) 등 가장 많은 증권사가 코스피 목표치를 2,800대로 제시했다.

NH투자증권은 "연초에 국내외 경기회복 기대로 주가가 상승한 후 바이든 정부 허니문 기간 종료와 금리 상승으로 일시 조정이 올 수 있다"며 "이후 경기가 완만하게 성장하고 금리는 안정되며 '골디락스'(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이상적 경제 상황)와 유사한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코스피 2,700대를 목표치로 잡은 증권사는 신한금융투자(2,100∼2,700), 하나금융투자(2,700), 한화투자증권(2,100∼2,700), KB증권(2,750) 등이다.

신한금융투자는 내년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를 2,100∼2,700으로 제시하며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반도체는 업황 저점을 확인하고 돌아선 것으로 보여 상반기 주도주를 반도체로 꼽는다"며 "반도체가 주도할 때 증시는 사상 최고치를 돌파한 경험이 많다"고 설명했다.

SK증권은 2,900으로 목표치로 잡으며 "내년 코스피 당기순이익은 133조1천억원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주주환원 정책으로 인한 배당 확대 기대와 바이든 당선에 따른 무역 복원 시도도 국내 증시에는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국내에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정책이 추진되는 가운데 바이든 당선으로 그린 업종 기대감이 크다"고 덧붙였다.

[표] 국내 증권사의 내년 코스피 목표 지수(예상 범위 상단)

증권사 내년 코스피 목표치
흥국증권 3,000
SK증권 2,900
삼성증권 2,850
한국투자증권 2,830
NH투자증권 2,800
케이프투자증권 2,800
메리츠증권 2,800
BNK투자증권 2,800
KB증권 2,750
한화투자증권 2,700
신한금융투자 2,700
하나금융투자 2,700
DB금융투자 2,630

(자료=각사 연간전망 보고서)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