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정부 미군기지 캠프 잭슨 내년 반환 '기대감'

송고시간2020-11-22 07:05

캠프 레드 클라우드 환경오염 기초조사 시작

캠프 스탠리는 헬기 급유 대체부지 마련 중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의정부지역 미군기지인 캠프 잭슨이 내년 반환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이 캠프 잭슨을 포함한 전국 미반환 미군기지를 놓고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캠프 레드 클라우드는 최근 환경오염 기초조사를 시작했다.

하늘에서 본 캠프 잭슨
하늘에서 본 캠프 잭슨

[의정부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2일 더불어민주당 김민철(의정부을) 의원과 의정부시에 따르면 미군 부사관 학교로 사용되던 호원동 캠프 잭슨은 2018년 4월 폐쇄됐다.

캠프 잭슨에는 전체 부지 164만2천㎡ 중 9만2천㎡에 문화예술공원이 조성될 예정이다. 국제아트센터, 문화예술마을, 예술공원 등을 갖춘 복합단지다.

토양오염 정화까지 마무리돼 곧 반환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후속 절차가 진행되지 않자 지역사회의 실망이 컸다.

김 의원은 지난 9월 국회에서 박재민 국방부 차관을 만나 미군기지 조기 반환을 요청했고, 박 차관은 "국방부도 의정부 미군기지 반환이 속히 이뤄지기를 원한다"고 답변했다.

이후 국무총리실 산하 주한미군기지 이전 지원단은 지난달 21일 캠프 잭슨과 캠프 레드 클라우드를 차례로 방문해 현장을 살폈다.

이 때문에 캠프 잭슨 반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2018년 10월 열린 캠프 레드 클라우드 폐쇄식[미2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8년 10월 열린 캠프 레드 클라우드 폐쇄식[미2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2사단 사령부가 있던 녹양동 캠프 레드 클라우드 역시 2018년 10월 폐쇄됐다.

반환 절차가 답보 상태였다가 최근 환경오염 기초조사가 시작됐다. 이후 정밀조사, 오염 정화 등을 거쳐 반환 협상이 시작된다.

오염 정화에만 2∼3년 걸려 실제 반환까지는 한참 남았다.

이 때문에 정부와 지자체 일부에서는 반환 절차를 협상과 오염 정화 등 투 트랙으로 진행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민간투자사업 예정지의 경우 사업자가 우선 토양오염을 정화한 뒤 정부가 비용을 보전하고 반환 협상은 별도로 진행하는 방식이다.

의정부시는 캠프 레드 클라우드 83만6천㎡와 캠프 스탠리 245만7천㎡에서 정부의 '한국판 뉴딜'사업 중 하나인 'e-커머스(전자상거래)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캠프 스탠리 2015년 모습
캠프 스탠리 2015년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군 헬기 부대 등이 있던 고산동 캠프 스탠리 역시 반환되지 않았다.

미군 측은 캠프 스탠리 병력을 모두 철수했으나 기지를 중간 급유지로 활용하면서 반환을 꺼리고 있다.

평택기지에서 이륙한 헬기가 포천 영평사격장에서 훈련한 뒤 복귀하는 길에 캠프 스탠리에서 기름을 넣어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국방부가 중간 급유지로 활용할 부지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캠프 스탠리 역시 우선 환경오염 기초조사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다"며 "급유지로 사용하지 않는 기지에 대해 우선 반환 절차를 진행하도록 관계 기관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