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킥라니 꼼짝마"…충북경찰 전동킥보드 단속 강화

송고시간2020-11-22 13:00

내달 10일부터 음주운전·신호위반하면 범칙금 3만원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운전면허 없이 전동킥보드를 탈 수 있는 도로교통법 시행에 맞춰 충북경찰이 사고 위험성이 큰 법규 위반행위 단속에 나선다.

전동킥보드
전동킥보드

[연합뉴스TV 제공]

다음 달 10일 시행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은 13세 이상이면 운전면허 없이 전동 킥보드를 탈 수 있고, 자전거도로를 통행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 시행으로 술을 마시고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를 타다 적발되면 3만원(측정거부 10만원), 신호위반 또는 중앙선 침범이나 상위차로로 통행하다 걸리면 3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충북경찰은 이에 맞춰 전동킥보드가 자주 출몰하는 지역을 집중적으로 순찰하거나 신고(민원)가 접수된 전동킥보드에 대해 단속할 방침이라고 22일 밝혔다.

아울러 전동킥보드 공유업체 애플리케이션(앱)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PM 안전수칙을 담은 영상을 송출하는 등 홍보활동도 강화할 예정이다.

전동킥보드는 도로 곳곳에 불쑥불쑥 나타나 '킥라니(킥보드+고라니)' 논란을 불러일으킬 만큼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

경찰 관계자는 "전동킥보드는 편리한 만큼 사고위험도 큰 이동수단"이라며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하고, 차량 운전자 또한 주변에 PM 이용자가 있을 수 있으니 주의해서 운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충북경찰이 집계한 도내 PM 교통사고는 2017년 7건, 이듬해 17건, 지난해 19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10월까지 20건이 발생했다.

이중 전동킥보드를 타다 사망한 사람은 지난해와 올해 각 1명씩이다.

k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