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교통 사망사고 주의보'…11월 한 달에만 7건 발생

송고시간2020-11-22 09:34

연초 음주 사고 급증 이어 다시 늘어나…이륜차·노인·스쿨존 대책 마련

세 남매 가족 참변 현장에 내걸린 그림들
세 남매 가족 참변 현장에 내걸린 그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에서 최근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연이어 발생해 경찰이 대응책을 고심하고 있다.

22일 광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주 기준 11월 광주 교통사고 사망자는 총 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4월과 5월 잇단 음주운전 사망사고 발생 등으로 7건씩을 기록한 데에 이어 6월에는 1건으로 감소했다가, 연말 다시 사망사고가 늘어나는 형국이다.

지난 17일에는 광주 북구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화물차가 세 남매 가족을 덮쳐 2살 여아가 숨졌다.

같은 날에는 남구에서 80대가 자전거를 타고 빨간불에 횡단보도를 건너다 트럭에 치여 숨졌다.

18일에는 광산구에서 80대 노인이 무단횡단하다 차량에 치여 숨졌고, 같은 날 오후에는 서구에서 70대 여성이 뺑소니 차량에 치여 사망하는 등 11월 들어 7건의 사망사고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광주는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율은 33.3%를 기록, 감소 폭이 2년 연속 전국 1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음주 단속이 느슨한 틈을 탓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는 등 연초부터 전년 대비 교통사고 사망자가 크게 늘었다.

여기에 코로나19 상황에 배달 대행 이륜차 운행이 늘면서 지난해 한 건도 없던 이륜차 사망사고까지 9건이 발생하는 등 급증세다.

경찰은 연말 사망사고 증가 원인이 코로나19 거리두기 완화로 사회활동 증가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노인 등 피해자가 다수 발생한 점을 토대로 노인 대상 교통안전 대책 마련에 집중할 예정이다.

여기에 최근 발생한 스쿨존 사고와 이륜차 사고 대응을 위해 상시 단속을 할 예정이다.

광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지난해 교통 사망사고 감소 폭이 커 경찰이 총력 대응하더라도 지난해 대비 증가를 막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추가 사망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 원인을 사안별로 분석해 대응 대책을 시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