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피 연고점 행진…개미들은 하락 베팅 '곱버스' 샀다

송고시간2020-11-22 06:12

이달 들어 5천847억원 사들여…코스피 개인 순매수 1위

코스피 2,553.50 기록하며 사흘째 연고점
코스피 2,553.50 기록하며 사흘째 연고점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코스피가 사흘 연속 상승 마감한 2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6.08포인트(0.24%) 오른 2,553.50에 거래를 마감하며 전날 기록한 종가 기준 연고점(2,547.42)을 하루 만에 새로 썼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3원 내린 달러당 1,114.3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2020.11.20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최근 코스피가 연고점 행진을 이어가는 와중에 개인 투자자들은 하락장에 베팅하는 인버스 상품을 대거 사들이고 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1월 들어 지난 20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 'KODEX 200선물인버스2X'를 5천847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이 기간 코스피에서 개별 종목과 ETF를 통틀어 개인 누적 순매수 금액 1위다.

주가가 하락할 때 수익을 내는 이 상품은 코스피200 선물지수를 역으로 2배 추종하는 인버스 레버리지 ETF다.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곱버스'로도 불린다.

이 '곱버스' ETF는 순매수 금액에서 네이버(5천777억원), 삼성전자우(1천918억원) 같은 시가총액 상위주와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슈가 불거진 대한항공(1천258억원)을 앞질렀다.

일반 인버스 상품인 'KODEX 인버스'도 이달 들어 개인 순매수 금액이 1천138억원으로 코스피 전체 5위 규모였다.

인버스 ETF는 풋옵션 매수, 주가지수선물 매도 등을 통해 지수가 하락하면 이에 반비례해 수익을 내는 구조로 만들어진 상품이다.

특히 이름에 '2X'가 붙은 상품은 기초 지수 수익률을 음의 2배로 추종한다.

[표] 11월 1∼20일 코스피 개인 순매수 금액 상위 종목(단위: 백만원)

종목명 개인 기관 외국인
KODEX 200선물인버스2X 584,748 -548,548 -43,145
NAVER 577,661 -488,308 -92,415
삼성전자우 191,773 -19,658 -169,246
대한항공 125,833 -87,749 -37,100
KODEX 인버스 113,759 -99,108 -342

(자료=한국거래소)

즉 'KODEX 200선물인버스2X'는 코스피200 선물지수의 수익률과 2배의 역방향으로 움직여 지수가 1% 하락하면 통상 2%의 이익을 얻는다.

그래서 인버스 ETF에 돈이 몰리면 그만큼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투자자가 많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이달 들어 코스피는 파죽지세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외국인의 매수 행렬에 힘입어 2년 반 만에 2,500선을 돌파하고서 연일 연고점을 경신했다.

그러면서 인버스 ETF 가격은 역대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고 이에 따른 개인의 저가 매수도 몰렸다.

최근 코스피 강세에 지난 20일 기준 'KODEX 200선물인버스2X'의 1개월 수익률은 -16.38%, 6개월 수익률은 -45.53%로 저조하다.

하지만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폭락장을 겪은 투자자들은 주가 하락 위험에 더욱 민감하게 대응하는 모습이다.

인버스 상품의 인기는 상승장에도 혹시 모를 주가 급락에 대비해 미리 위험을 헤지하려는 투자자들이 많다는 뜻으로도 볼 수 있다.

게다가 최근 지수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상승 피로가 쌓여 조만간 '숨 고르기' 국면에 들어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노동길 NH투자증권[005940] 연구원은 "달러 약세 기조로 신흥국 자산 선호가 높아져 국내 주식시장을 향한 외국인 자금 유입은 당분간 이어질 수 있는 환경"이라며 "다만 코스피가 기술적으로 과열 조짐을 보이는 점은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호한 수급과 펀더멘털 개선 기대에도 지수 상승 속도는 다소 둔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