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항공 협력사들 "아시아나 인수 지지"…조종사협회는 "우려"

송고시간2020-11-20 15:41

구조조정 없이 진행될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
구조조정 없이 진행될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과정 구조조정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제32차 한미재계회의 총회에 참석한 조 회장은 구조조정계획에 관한 기자들의 질문에 "구조조정 계획은 없다"며 "모든 직원을 품고 가족으로 맞이해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세워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모습. 2020.11.18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대한항공[003490]과 지상조업사 한국공항[005430]의 협력사들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020560] 인수 지지 의사를 밝혔다. 한국공항은 대한항공의 자회사다.

대한항공과 한국공항의 25개 협력사는 20일 성명서를 내고 "지상조업과 도급업무를 수행 중인 협력사들은 전례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절체절명의 위기를 겪고 있다"며 "위기 속에서 최근 대한항공의 인수 결정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협력사들은 "이번 인수 결정은 국가 기간산업인 항공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항공사뿐 아니라 협력사를 포함한 항공업계 전반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항공사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지속적인 성장은 국가 경제발전뿐만 아니라 협력사들의 존폐와 소속 직원 생존권과도 직결돼있다"며 "원만한 인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사단법인 한국민간항공조종사협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사회적인 합의 없는 일방적인 인수 합병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지금도 항공 인력 절반 이상이 휴직을 병행하며 업무에 복귀할 날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구조조정 없이 합병하겠다는 발표는 항공업계 누구도 현실성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스타항공 직원 해고에 정부와 여당은 아무런 대책 없이 수수방관했다"면서 "더이상 정부를 신뢰하기 힘들고 고용 유지를 확약하고 정부가 감시한다고 해도 믿음이 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우리나라 20만 항공업계 종사자의 고용안정과 비행안전을 위해 정부가 신중하고 투명하게 처리할 것을 요청한다"며 "정부는 반드시 항공종사자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이들과 함께 상생의 길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