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셔 전 독일 외무장관 "남북관계·북핵, 인내심 갖고 협상해야"

송고시간2020-11-20 11:25

인천국제해양포럼서 독일 통일 경험 전하며 한반도 문제 진단

답변하는 요슈카 피셔 전 독일 부총리 겸 외무부장관
답변하는 요슈카 피셔 전 독일 부총리 겸 외무부장관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요슈카 피셔 전 독일 부총리 겸 외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제1회 인천국제해양포럼에서 녹화 영상을 통해 '물류협력으로 남북이 하나 되는 길'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11.20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요슈카 피셔(72) 전 독일 부총리 겸 외무장관이 경색된 남북관계의 진전과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인내심 있는 협상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피셔 전 장관은 유럽 68혁명 세대로서 좌파 운동을 이끌다 녹색당의 간판 정치인으로 성장했으며 사민당(SPD)과 연정을 통해 1998∼2005년 부총리 겸 외무장관을 지낸 인물이다.

그는 20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제1회 인천국제해양포럼 '남북물류' 특별세션에서 사전 녹화한 영상 인터뷰를 통해 올해로 30주년을 맞은 독일 통일이 오늘의 남북관계에 주는 시사점을 전했다.

피셔 전 장관은 "동·서독이 통일할 수 있었던 결정적 요인은 소련의 붕괴였지만, 두 개의 독일이 통일할 수 있었던 잠재력으로 공통의 언어·역사·문화와 같은 동질성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남북관계에 대해 "과거 동·서독과 지금의 남·북한 대립을 비교하면 남북 간 대립이 훨씬 더 근본적이고 부정적인 듯하다"며 "특히 한국의 문제를 정말로 심각하게 만드는 것은 북핵 문제"라고 진단했다.

'물류협력으로 남북이 하나 되는 길은?'
'물류협력으로 남북이 하나 되는 길은?'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0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제1회 인천국제해양포럼에서 토론자들이 '물류협력으로 남북이 하나 되는 길'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이성우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본부장, 김영윤 남북물류포럼 회장, 이찬우 일본 데이쿄대학교 교수, 정진호 한동대학교 교수. 2020.11.20 tomatoyoon@yna.co.kr

피셔 전 장관은 "미국은 완전한 핵 폐기를 요구하지만, 핵을 폐기하면 안전을 보장받을 수 없다고 생각하는 북한이 이에 응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을 타개하려면 어렵더라도 상대방과 협상하는 방법 이외에 대안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향후 남북관계에 영향을 미칠 중요한 대외요인으로 미중관계를 꼽았다.

피셔 전 장관은 "미국과 중국의 대결이 한반도 문제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가 중요하다"며 "그것이 부정적일지 아니면 긍정적일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잠재적 대결 가능성이 있는 중국과 대만 사이의 양안관계와 지역 강대국인 일본도 한반도 문제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힘든 길이지만 다른 대안이 없는 이 평화의 길을 가기 위해 필요한 인내심을 바탕으로 모든 것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발언하는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발언하는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이 20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제1회 인천국제해양포럼에서 '물류협력으로 남북이 하나 되는 길'을 주제로 발언하고 있다. 2020.11.20 tomatoyoon@yna.co.kr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전 통일부 장관)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 이날 특별세션에서는 이성우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종합정책연구본부장이 한반도 물류체계 구축 방향과 과제를 발표했다.

이 본부장은 "대북 제재가 해제된 이후 북한의 항만들과 인천·광양·부산항을 연계하는 연안해운이 활성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과거 한강 수운의 역할 복원을 통한 수도권 해륙물류체계 구축도 생각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만을 중심으로 남북이 연결될 경우 덴마크 코펜하겐-스웨덴 말뫼항 통합 항만공사(CMP)와 같은 '2국 1항만공사' 체계인 가칭 '통합 한반도항만공사' 설립 방안을 제시했다.

발표에 이은 토론에서는 김영윤 남북물류포럼 회장, 이찬우 일본 데이쿄대 교수, 정진호 한동대 교수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남북물류 협력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