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 기온 10∼15도 하락…황사발원으로 수도권 미세먼지 '나쁨'

송고시간2020-11-19 17:11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비가 그친 뒤 찬 공기가 들어와 20일 기온이 크게 떨어진다.

기상청은 19일 비가 그친 후 북서쪽의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차차 떨어지기 시작해 20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10∼15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지고 낮 기온도 10도가량 낮아져 쌀쌀하겠다고 예보했다.

20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도∼11도, 낮 최고기온은 5∼15도로 예상된다.

현재 서해 중부 해상, 동해상, 남해상, 제주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남해 서부 해상과 제주도 해상은 19일까지, 서해 중부 해상과 남해 동부 해상은 20일까지, 동해상은 21일까지 바람이 시속 35∼65㎞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5.0m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서해 남부 먼바다와 제주도 남쪽 먼바다는 19일 저녁부터 일시적으로 바람이 약해지고 물결이 낮아지지만, 다음날 다시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이날 새벽 중국 북동 지역과 내몽골 고원에서는 황사가 발원했다.

황사는 늦은 오후 백령도를 시작으로 20일 오전까지 한반도 전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수도권, 충남, 전북은 밤에 미세먼지(PM10) 농도가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은 예측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