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숙명여대 연구팀, 폭발물 종류 식별하는 센서 분자 개발

송고시간2020-11-19 16:48

[숙명여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숙명여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폭발물 종류에 따라 특정 신호를 발생시켜 빛을 내는 형광 증폭 센서 분자가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숙명여대는 박정수 화학과 교수 연구팀이 나이트로계 폭발물에 감응해 형광 신호를 증폭시키고 폭발물 종류에 따라 식별가능한 파장 변화를 나타내는 비율 계량적(ratiometric) 폭발물 감지 형광 센서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존 분자·고분자 기반의 폭발물 감지 형광 센서는 감도와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었다.

박 교수는 "빛이 감소하는 게 아니라 증가하는 다른 발광 메커니즘을 기반으로 했기 때문에 맨눈으로 쉽게 감지할 수 있고, 폭발물의 종류에 따라 발광하는 색이 다르다는 점에서도 연구의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뢰 탐지 등에 있어서 탁월한 화학적 선택성과 민감도를 보장하는 소형 화학 센서 제품개발에 획기적 발전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 교수 연구팀의 논문은 국제 학술지 '미국 화학회지(JACS·Journal of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에 표지 논문으로 게재됐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