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중국 왕이, 일본 거쳐 25일 방한할듯…'바이든 시대' 견제 행보

한중 외교장관회담 26일 개최 관측…시진핑 연내방한 등 논의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지난달 추진되다가 미뤄진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오는 25일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일본 도쿄를 1박 2일 방문한 뒤 25일께 서울을 찾는 일정에 한국과 중국 정부가 사실상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왕이 부장의 한일 연쇄 방문은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직후에 이뤄진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내년 1월 출범할 바이든 행정부도 도널드 트럼프 정부와 마찬가지로 강력한 대(對)중국 압박을 펼칠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한국 및 일본과의 관계를 관리하려는 목적이 깔린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왕이 부장은 방한 이튿날인 26일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두 장관은 회담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 소식통은 "왕이 부장의 방한을 계기로 양측이 시 주석 방한 여부에 관한 정치적 의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확산일로여서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이 이뤄지기는 쉽지 않으리라는 관측이 많다.

두 장관은 또 북한 동향을 비롯한 한반도 정세와 미국 대선 등 국제정세 변화, 경제협력 및 코로나19 대응 협력 방안 등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왕이 부장은 당초 지난달 한국과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었다가 중국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5차 전체회의(19기 5중전회)와 미국 대선 등을 고려해 전격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