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빈 앞에서 대전차무기 '현궁' 오발사고…1.5km거리 논에 '쾅'(종합2보)

송고시간2020-11-19 16:01

인명 피해없어…양평 종합훈련장서 'DX코리아' 참가차 방한한 외빈 앞 '망신'

현궁
현궁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평·서울=연합뉴스) 최찬흥 정빛나 기자 = 경기도 양평에서 군이 발사한 보병용 중거리 유도무기 '현궁(晛弓)' 1발이 민가 인근 논에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9일 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육군 양평종합훈련장에서 이 훈련장 소속 부대원들이 대전차화기 사격훈련을 하던 중 '현궁' 1발이 표적지를 벗어나 훈련장에서 1.5㎞ 거리의 논에 떨어져 폭발했다.

이날 폭우가 내려 논에 물이 찬데다 폭발 장소 주변에 주민들이 없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현궁은 국내 기술로 개발된 보병대대급 대전차 유도무기로, 국방과학연구소(ADD) 주도로 2007년부터 약 9년에 걸쳐 개발됐다.

ADD는 홈페이지에서 현궁을 "탁월한 표적 포착/추적 성능 및 관통 성능을 자랑하며, 소형·경량화 기술이 적용된 고성능 유도무기로 가격 경쟁력도 우수하다"고 소개하고 있다.

'현궁'은 해외 수출도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이날 사고 당시 현장에는 국내에서 열리는 방위산업 전시회인 'DX 코리아 2020'(Defense Expo Korea 2020) 참가차 방한 중인 외빈 일부가 참관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산 무기에 관심이 있는 외빈 앞에서 시범 사격을 하다 '망신'을 당한 셈이다. 이에 대해 육군은 "원래 계획된 훈련"이었다고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폭발물처리반이 현장에 출동해 파편 등을 수거하고 있다"며 "부대원 등을 대상으로 화기 결함이나 조작 실수 등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날 비가 오고 바람이 강하게 부는 등 궂은 날씨에 사격을 강행하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DK 코리아 주최 측인 육군협회는 이날 사고가 행사 자체와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원래 내일 양평 훈련장에서 해외 귀빈들이 참관하는 가운데 기동화력 시범 등을 실시할 계획이었지만, 오늘 사고로 사격 없이 행사를 진행할지 등을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