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라면 인기지도' 신라면 1위…경남·부산은 안성탕면

송고시간2020-11-19 11:57

1∼9월 국내 라면시장 1.6조원…코로나로 연간 역대 최대 전망

2020 전국 라면 인기지도
2020 전국 라면 인기지도

[농심 제공. 닐슨코리아 매출 자료 인용.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 라면 시장이 성장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농심이 '2020 전국 라면 인기지도'를 내놨다.

전국적으로, 지역별로 어떤 라면이 사랑받는지 보여주는데 농심 '신라면'이 대부분 1위를 유지했다.

농심은 닐슨코리아 시장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1∼3분기 국내 라면 시장을 분석한 결과 '신라면'의 시장 점유율 9.9%로, 단일 브랜드로는 1위에 올랐다고 19일 밝혔다.

농심은 "신라면은 특유의 얼큰한 국물과 쫄깃한 면발을 앞세워 1991년 이래 지금까지 30년간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로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린 농심 '짜파게티'는 국내 시장 점유율 7.1%로 2위에 올랐다.

지역별 시장점유율을 살펴보면 신라면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1위 라면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부산과 경남에서는 농심 '안성탕면'이 1위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전북과 전남에서는 '삼양라면'이 3위에 올랐다.

상대적으로 덜 매운 삼양라면이 지역 음식과 잘 어우러지고, 호남에 생산 공장을 둔 삼양식품에 대한 친근감도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군부대가 많고 휴양 시설이 밀집한 강원도에서는 용기면인 '육개장사발면'이 3위를 차지했다. 지역 특성상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용기면 수요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

국내 라면시장 1~3분기 매출은 1조6천5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5.1% 증가했다.

농심은 "통상 날씨가 추워지는 11∼12월이 라면 성수기라는 점을 고려하면 연말까지 연간 국내 라면 매출이 사상 최고치인 2018년의 2조930억원을 넘어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1∼3분기 국내 라면 시장에서 농심의 점유율은 55.4%로 작년 동기 대비 1.4%포인트 증가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