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어제 109명 신규 확진…78일만에 세 자릿수 증가

송고시간2020-11-19 11:00

또다시 불안한 출근길
또다시 불안한 출근길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세 자릿수를 나타내면서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는 양상인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0.11.16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난 8월 2차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서울시는 18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109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에서 세 자릿수 신규 확진자가 나오기는 9월 1일(101명) 이후 78일 만이다. 확진자 숫자로는 8월 29일 116명 이후 81일 만에 가장 많았다.

서울 신규 확진자는 9∼10월 한때 10명대까지 떨어졌다가 지난달 말 50명대를 오르내리며 다소 증가했다. 이달 10일부터는 45명→53명→74명→69명→85명→81명→90명→92명→109명으로 가파르게 늘고 있다.

전날 확진자 수(109명)를 그 전날 진단검사 건수(5천582건)로 나눈 확진율은 2.0%로 최근 15일간 평균 1.5%를 웃돌았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2명을 제외한 107명이 지역사회에서 감염됐다. 다중이용시설은 물론 직장과 학교, 각종 모임 등 일상 공간을 매개로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주요 집단감염 사례 가운데 ▲ 도봉구 청련사 8명 ▲ 서대문구 요양시설 5명 ▲ 연세대 학생 관련 5명 ▲ 서초구 교회·교육원 5명 ▲ 용산구 국군복지단 3명 ▲ 중구 제조업 공장 2명 ▲ 성동구 체육시설 2명 등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 송파구 지인 강원여행 모임 ▲ 영등포구 증권회사 ▲ 성북구 가족 ▲ 성동구 금호노인요양원 ▲ 서초구 사우나 ▲ 수도권 대학원·아이스하키 관련 확진자도 1명씩 늘었다.

방역 당국이 감염경로를 확인하고 있는 확진자는 19명으로 전체의 17.4%를 기록했다.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11명,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 41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83명이 됐다.

이날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는 7천104명이다.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1천9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6천12명이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