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동빈 현장경영 재개…롯데정밀화학 울산공장 방문

송고시간2020-11-19 09:52

"지속가능 성장 위한 경쟁력 강화·적극적 투자" 주문

18일 롯데정밀화학 울산공장을 방문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18일 롯데정밀화학 울산공장을 방문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롯데지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지난달 중순 일본에서 귀국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울산 롯데정밀화학 공장을 방문하며 현장 경영 행보를 재개했다.

롯데의 미래 먹거리 중 하나인 친환경 고부가가치 소재 분야에 대한 개발과 투자에 속도를 내려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19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신 회장은 전날 18일 울산 석유화학공업단지 내 롯데정밀화학 공장을 방문해 공장 현황을 보고받고 생산 설비를 둘러봤다.

이번 방문에는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 정경문 롯데정밀화학 대표 등이 동행했다.

2016년 삼성그룹의 화학 부문을 인수해 만들어진 롯데정밀화학 울산공장은 약 126만㎡ 규모 부지에 총 10개 공장에 들어서 있으며 롯데정밀화학 제품 90%가 이곳에서 생산된다.

신 회장이 이곳을 방문한 것은 인수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18일 롯데정밀화학 울산공장을 방문한 신동빈 회장
18일 롯데정밀화학 울산공장을 방문한 신동빈 회장

[롯데지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롯데정밀화학은 친환경 소재인 셀룰로스 계열 제품 생산 공장 증설을 잇달아 추진하고, 디젤 차량 배기가스 저감제인 유록스 개발 및 판매를 강화하는 등 친환경 고부가가치 소재 전문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인 동박·전지박 제조사인 두산솔루스 지분 인수에 나섰다.

신 회장은 이번 방문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등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루려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쟁력을 더 강화해야 한다"며 친환경적인 고부가가치 소재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선제적인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신 회장은 19일 석유화학공업단지 내 롯데케미칼과 롯데BP화학도 둘러볼 예정이다. 롯데케미칼과 롯데BP화학도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 공장과 설비를 증설하고 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