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트럼프 비협조 비판…"백신 배포 몇달 늦어질 수도"

송고시간2020-11-19 08:09

코로나19 의료진과 화상 간담회…"추수감사절엔 가족 3명만 식사"

코로나19 의료진과 화상 간담회 후 이동하는 바이든 당선인
코로나19 의료진과 화상 간담회 후 이동하는 바이든 당선인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정권인계 비협조 탓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배포가 몇 주에서 몇 달 늦어질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의료진과의 화상 간담회에서 "우리가 알아야 될 것들에 접근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백신이 나오는 시기와 배포되는 방식 등을 거론하면서 "우리가 접근하지 못하는 것이 많은데 곧 접근 가능해지지 않으면 우리는 몇 주나 몇 달 뒤처지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에 불복하고 정권이양에 협조하지 않고 있어서 내년 1월 바이든 행정부가 취임하더라도 백신 배포와 관련해 신속하게 대응하기 쉽지 않은 상황을 강조한 것이다.

바이든 인수위원회는 코로나19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내세우고 있지만 연방총무청(GSA)이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확인하지 않으면서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정권인수를 위한 협조를 얻지 못하고 있다.

현재 미 제약회사 화이자와 모더나가 잇따라 예방 효과 90% 이상의 백신 개발 중간결과를 내놓으면서 백신 보급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미국에서는 하루 확진자가 15만명 넘게 나오는 등 무서운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달 26일인 추수감사절에 가족 3명만 식사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미국에서는 가족이 모여 식사하는 추수감사절이 코로나19 확산에 있어 또 한번의 고비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바이든은 딸 애슐리와 아들 헌터, 그리고 여러 손주를 두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행사에서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대규모 코로나19 경기부양책 통과에 주저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복당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는 언급도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나면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경기부양책 통과에 협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당선인과 민주당은 최소 2조 달러 이상 규모의 경기부양책 통과를 추진하고 있으나 공화당에서는 대규모 부양책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몇 달째 논의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