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낮까지 돌풍 동반한 강한 비…남해안·지리산 30∼80㎜

송고시간2020-11-19 06:18

가을비
가을비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목요일인 19일 경남 지역에는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돌풍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30∼80㎜다.

비는 이날 저녁에 대부분 그치겠다.

낮 최고기온은 19∼22도 평년보다 5∼8도 높겠다.

비가 그친 이후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차차 떨어지기 시작해 20일 아침 기온은 5∼11도로 떨어져 쌀쌀하겠다.

경남 남해안에는 바람이 시속 35∼50㎞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부산지방기상청은 당부했다.

이날 오전 7시를 기해 거제에 강풍주의보가, 거제시 동부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된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비 영향으로 미세먼지는 '좋음'으로 예보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