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악관서 안 나오는 트럼프…공개일정 '없음, 없음, 또 없음'

송고시간2020-11-19 01:15

코로나19 급속 확산 속 사실상 국정 손 놓고 대선 불복·정치적 이익 집중

바이든은 정상 통화·인선에 연일 분주…트럼프 불복·비협조로 차질 계속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일정표가 사실상 텅 비다시피한 날들이 계속되고 있다.

매일같이 하던 취재진 문답이나 회견도 거의 없고 외국 정상과의 통화도 없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두 달여 남은 취임을 앞두고 바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비협조로 정권인수가 여의치 않은 형편이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별다른 공개 일정이 없다고 공지했다.

17일도 마찬가지였다. 백악관은 전날 저녁에 대통령의 다음날 일정을 이메일로 공지하는데 '공개일정 없음'으로 공지된 것이다.

이렇게 '공개일정 없음'으로 이메일이 온 게 대선 이후 11번이다. 재향군인의 날에 워싱턴DC 인근 국립묘지를 참배하고 비공개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 및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을 만난 정도가 일정표에 포함됐다.

지난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회견을 백악관에서 열기는 했지만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았다. 하루에 취재진 문답을 두세 번도 하던 평소와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이다.

정보당국의 브리핑도 일정표에서 사라졌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브리핑이지만 예전엔 대통령 일정표에는 포함됐었다.

외국 정상과의 통화도 하지 않는다. CNN방송은 10월 30일 프랑스 니스에서 발생한 테러와 관련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통화한 게 마지막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하순 추수감사절을 플로리다주 개인 별장 마러라고에서 보내려던 계획도 취소하고 백악관에 머물기로 했다고 CNN방송은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전했다. 사실상 백악관을 벙커 삼아 칩거하면서 트위터로 대선 조작 주장을 되풀이하는 셈이다.

미국에서 하루 코로나19 확진자가 15만 명씩 쏟아지는 와중에 대통령이 사실상 국정에 손을 놓은 것 아니냐는 우려와 비판도 제기된다.

'국가안보' 화상 브리핑받는 바이든
'국가안보' 화상 브리핑받는 바이든

(윌밍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7일(현지시간)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퀸 시어터' 극장에서 외교·정보·국방 전문가들로부터 국가안보에 관한 화상 브리핑을 받고 있다. sungok@yna.co.kr

아예 손을 놓은 것은 아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을 경질한 데 이어 숙원이었던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주둔 미군 추가 감축도 단행했다.

참모들에게 최근 이란 핵시설 공격도 타진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도 있었다. 대선불복과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사회의 불안정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후일 도모를 위해 정치적 이익에 집중한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유럽·아시아 동맹에 이어 외국 정상급 인사와의 통화 외교를 계속하는 동시에 백악관 참모진 및 내각 인선 등으로 바쁜 하루하루를 보내며 대비를 이루고 있다.

이날도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맞춰 의료진과 화상 회의를 잡아둔 상태다. 전날엔 전직 국가안보 관련 고위 당국자들과 화상 브리핑을 했다.

그러나 바이든 당선인은 대선에 불복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비협조로 정보당국의 브리핑은 물론 코로나19 확산 및 당국 대응에 대한 정보에도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

인수위원회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소속인 릭 브라이트는 이날 CNN 인터뷰에서 "현 행정부와 인수위원회 사이에 어떤 공식 접촉도 갖지 못했다. 정말로 우리를 뒤처지게 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