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스타 온라인 개막…신작 발표·e스포츠대회 등 볼거리는 풍성

송고시간2020-11-19 06:00

22일까지 트위치로 생중계…미르4·오딘·엘리온 등 기대작 공개

카트 모바일·NBA 2K 대회…'엠비션' 강연 등 콘퍼런스도 비대면

지스타 2020
지스타 2020

[지스타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국내 최대 게임축제 '지스타 2020'이 19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BEXCO)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 지스타는 전 세계를 강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온라인으로 게임 팬들을 맞이한다.

지난해 나흘 동안 누적 24만명을 수용했던 위용에는 올해 미치지 못하게 됐지만, 위메이드·넥슨·카카오게임즈 등 주요 게임사들의 다채로운 신작 발표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코로나 여파로 트위치·유튜브 활용 온라인 개최…미르4·오딘 등 신작 공개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지스타 조직위원회가 내놓은 해결책은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 트위치와 유튜브의 '지스타TV' 채널이다.

메인 스폰서 위메이드를 비롯해 넥슨·크래프톤·네오위즈·스마일게이트·카카오게임즈·컴투스·2K 등 참가사들은 온라인 생중계 또는 녹화 영상 송출로 게임 팬들을 만난다.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도 메인 스폰서를 결정한 위메이드는 자사 대표 IP(지적재산)인 '미르'로 내놓는 첫 모바일 게임 '미르4'를 전격 발표한다.

행사 첫날인 이날 미르4의 출시일 등 자세한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이날 카카오게임즈는 모바일 다중접속임무수행게임(MMORPG)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구체적인 정보와 개발 과정 등을 공개한다.

크래프톤이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할 예정인 PC MMORPG '엘리온', 넥슨의 퍼블리싱(유통·서비스) 신작 '커츠펠'·'코노스바 모바일' 등도 지스타 기간에 베일을 벗는다.

지스타TV
지스타TV

[한국게임산업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지스타 첫 e스포츠 대회 온라인 개최…코스프레 어워즈도 열려

최근 몇 년간의 지스타가 e스포츠 및 게임 스트리머 등과 협업하면서 '하는 게임'에서 '보는 게임'으로의 진화를 선보였던 것처럼, 올해 지스타도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하며 팬들과 소통에 나선다.

18일 개관한 부산 e스포츠 경기장에서 20∼21일 '지스타컵 2020'이 개최된다. 지스타 현장에서 e스포츠 대회가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NBA 2K21',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8' 등 세 종목의 전문 선수들이 참가한다.

하승진·전태풍 전 프로농구선수, 아이돌그룹 'T1419' 등도 참가해 팬들을 온라인으로 만난다.

크래프톤은 19∼20일 오후 6시에 지스타TV를 통해 리얼리티 예능 '배그겜성 이스포츠 클라쓰'를 방송한다.

성승헌 캐스터와 에일리·우기 등 연예인, 게임 스트리머들이 최근 e스포츠로 주목받고 있는 크래프톤의 게임 '배틀그라운드' 전문학교에 입학하는 내용이다.

22일에는 벡스코 특설무대에서 '게임 코스프레 어워즈'도 열린다. 지스타TV로 온라인 생중계한다.

◇ 콘퍼런스·기업 미팅도 비대면으로…닌텐도·구글 등 참가

강연이 주를 이루는 게임 콘퍼런스 'G-CON 2020'도 온라인으로 중계된다.

19일에는 콘도 토시히로 니혼팔콤 대표와 무라세 카츠히코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SIE) 부사장, 20일에는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 22일에는 전 '리그오브레전드' 프로게이머 '엠비션' 강찬용 등이 연단에 오른다.

G-CON은 원래 유료 콘퍼런스였으나 올해는 무료로 열린다. 조직위 측은 "수익보다는 학생·개발자에게 가치를 공유하기 위해 무료 전환을 결정했다"며 "연사 동의를 받는 영상은 유튜브 채널에도 올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업 대 기업(BTB) 미팅이 이뤄지는 '라이브 비즈 매칭'도 온라인으로나마 열린다.

국내에서는 넥슨·크래프톤·스마일게이트·네오위즈·넷마블·NHN·웹젠·액토즈소프트·그라비티, 해외에서는 닌텐도·구글·페이스북·화웨이·엑솔라·유주게임즈 등이 참가한다.

전시장 부스는 없지만, 비대면으로 화상 미팅이 열린다. 주최 측은 국내와 해외 참가사 간 시차를 고려해 기존에 3일이었던 BTB 일정을 17∼21일 5일로 늘렸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