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오후 6시까지 94명 추가 확진…누적 7천명 넘어

송고시간2020-11-18 18:50

지하철 탑승 마스크 착용 의무화 (PG)
지하철 탑승 마스크 착용 의무화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18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추가로 파악된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94명이라고 서울시가 전했다.

서울의 누적 확진자는 7천89명이 됐다.

도봉구 종교시설 관련 8명, 서대문구 요양시설 관련 5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 중구 소규모 공장 ▲ 영등포구 증권회사 ▲ 송파구 지인 강원여행 모임 ▲ 성북구 가족 ▲ 성동구 체육시설 ▲ 용산구 국군복지단 ▲성동구 금호노인요양원 ▲ 서초구 사우나 ▲ 수도권 미술대학원·아이스하키 등 집단감염 사례에 확진자가 1명씩 늘었다.

해외 유입은 2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9명이다.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 46명,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는 15명으로 집계됐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