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성과…6개월간 온실가스 24만7천t 감축

송고시간2020-11-19 06:00

이산화탄소
이산화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서울시는 올 하반기(4∼9월) 에코마일리지 회원들이 감축한 온실가스가 24만7천137tCO₂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연간 6.6㎏의 CO₂를 흡수하는 30년산 소나무 3천744만5천그루를 심는 것과 맞먹는 온실가스 감축효과다.

감축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 늘어났다. 서울시는 시민의 에너지 절감 노력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활동 감소가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최근 2년 평균 대비 온실가스 감축 비율을 자치구별로 보면 중구가 11.4%로 가장 많았다. 25개 자치구 평균은 4.5%였다.

서울시는 회원가입과 홍보실적 등을 평가해 양천·중랑·강동·관악·구로·도봉구를 최우수 자치구로, 성북·강남·성동·서초·동작·서대문·마포구를 우수 자치구로 각각 선정했다.

에코마일리지는 전기·수도·도시가스 등 에너지를 절약하면 마일리지를 적립해주는 프로그램이다. 9월 말 기준 시민 209만1천여명과 7만8천여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김연지 환경시민협력과장은 "향후 에코마일리지와 승용차 마일리지를 통합하고 자전거·재활용 등으로 분야를 확장해 온실가스 감축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