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 중소개발사에 앱수수료 30%→15%로 인하…구글과 차별화

송고시간2020-11-18 20:00

수익 100만 달러 이하 개발자에 혜택…높은 수수료율 비판 돌파 나서

애플 중소 개발사 지원 프로그램 발표
애플 중소 개발사 지원 프로그램 발표

[애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애플이 내년부터 전 세계 중소 개발사에 자사 앱스토어 유료 앱과 인앱결제(IAP·In-App Payment) 관련 수수료를 기존 30%에서 15%로 인하한다. 이 결정은 구글이 구글플레이 결제 수수료 30%를 모든 앱·콘텐츠로 확대하기로 한 시점과 맞물려 시선을 끈다.

애플은 내년 1월 1일 새로운 앱스토어 중소 규모 개발사 지원 프로그램을 출범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에 따르면 올해 벌어들인 수익금이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450만원) 이하인 개발사 혹은 개발자는 15%의 앱스토어 수수료를 지불하면 된다. 기존에는 개발자 규모와 상관없이 기본 수수료율이 30%였다.

앱 개발자가 수수료 공제 후 수익금이 100만 달러 이상인 앱의 경우 앱스토어 수수료율 30%는 그대로 유지된다.

업계에서는 최근 에픽게임즈의 인기게임 '포트나이트'의 앱스토어 퇴출을 계기로 애플·구글 앱스토어의 지나친 수수료율이 도마 위에 오르자 애플이 이 같은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해 타개책을 내놨다고 보고 있다.

애플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경제 위기 속 앱 개발사를 지원하고, 앱 생태계를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애플에 따르면 앱스토어 내 개발자 2천800만명 중 대형 개발사를 제외하고 대다수 앱 개발자가 이번 프로그램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애플 팀 쿡 CEO는 "중소 규모 개발자들은 글로벌 경제의 중추이자 전 세계 지역사회에서 살아 움직이는 중심"이라며 "중소 개발자들이 우리 고객이 사랑하는 양질의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출시한다"고 설명했다.

애플의 앱스토어 아이콘
애플의 앱스토어 아이콘

[촬영 정성호]

구체적으로는 이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개발자가 100만 달러 수익금 기준을 초과할 경우, 1년의 남은 기간에는 기본 수수료율이 적용된다.

개발자의 수익금이 향후 한 해 100만 달러 이하로 떨어질 경우, 그다음 해에 15% 수수료의 대상 자격을 얻어 재신청할 수 있다. 애플은 더 자세한 정보는 12월 초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2008년에 출범한 앱스토어에는 현재 180만개의 앱이 있으며, 매주 5억 명 이상이 방문한다. 작년 한 해에만 5천190억 달러 규모의 매출을 냈다.

앞서 구글은 내년 1월부터 자사 앱 장터에서 팔리는 모든 앱과 콘텐츠의 결제 금액에 30% 수수료를 적용하기로 발표하면서 앱 개발자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구글은 그동안은 게임에서만 인앱결제를 강제하고 음악·웹툰 등 다른 앱에서는 자체 결제 수단을 일부 허용해왔다. 국내 앱마켓 매출 중 구글플레이 비중은 70%를 상회한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이날 "구글의 일방적인 정책변경으로 인한 국내 모바일 콘텐츠 산업의 매출 감소는 단기적으로 적게 잡아도 3조원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인앱결제는 구글·애플이 자체 개발한 내부 결제 시스템으로 자사 앱스토어에서 유료 앱·콘텐츠를 각국의 신용카드, 각종 간편결제, 이통사 소액결제 등을 통해 결제하도록 하는 방식을 일컫는다.

구글과 애플은 인앱결제를 통한 결제 금액의 30%를 플랫폼 운영비로 떼간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