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난처한 바이든…트럼프 "새 통화감독청장 지명"

송고시간2020-11-18 16:34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5년 임기의 신임 통화감독청(OCC) 청장 임명 절차를 강행할 예정이어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금융 개혁에 지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백악관은 1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현재 청장 대행을 맡고 있는 브라이언 브룩스를 신임 청장으로 지명해 상원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변호사 출신인 브룩스는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 등을 거치면서 금융업무를 익힌 인물로, 지난 5월부터 공석 중인 OCC의 청장 대행을 맡아왔다.

통화감독청(OCC)은 은행과 저축은행 등을 감독하는 재무부 산하 독립 기구로 일반인들에게 지명도는 높지 않지만 연방준비제도(연준),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와 함께 은행 감독 틀의 중요한 축이다.

로이터통신은 브룩스의 임명 절차가 강행되면 바이든 행정부가 은행 정책 재편을 위해 OCC 인사권을 행사하고자 한 번도 검증된 적이 없는 대통령의 법적 권한을 사용해 청장 교체를 추진해야 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현행법률상 OCC 청장은 대통령이 의회에 사유를 제시해 교체를 추진할 수 있는 권한이 있지만, 실제 사용된 적은 없는 조항이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예정일인 1월 20일 전까지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 등 브룩스를 새 OCC 청장으로 공식 임명하기 위한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될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실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명한 주디 셸턴 연준 이사 후보도 인준안 표결에 들어가기 위해 필요한 절차인 토론종결 투표가 17일 부결되면서 다시 일정을 잡아야 하는 상황이다.

금본위제 옹호자인 셸턴 후보에 대해 공화당 내에서도 인준 반대 의원들이 있는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 조치로 일부 의원이 투표에 참석하지 못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을 앞두고도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후임으로 에이미 코니 배럿 판사를 지명해 의회 인준 절차를 강행, 민주당 측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ev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