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통 지역경제] 소상공인 숨통 트여줄 경기도 배달앱 '배달특급'

송고시간2020-11-22 08:00

내달 1일 오산·화성·파주서 시범서비스 뒤 경기도 전역 확대

중개수수료 2%로 확 낮춰…광고료 부담도 없어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홍보 이미지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홍보 이미지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소상공인들이 비싼 수수료 부담을 덜고 독과점 횡포를 막아 시장 질서를 바로잡기 위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다음 달 1일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경기도는 올해 오산·화성·파주 등 3개 시에서 시범서비스를 한 뒤 내년 단계적으로 확대, 2022년에는 경기도 전역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배달특급은 경기도가 주관하는 '공공 디지털 SOC 사업'의 하나로, 음식점 등 소상공인의 판로 지원과 공정한 시장 질서를 위해 경기도주식회사가 개발해 운영하는 배달 애플리케이션이다.

서비스가 시작되면 기존 민간 앱에서 6∼13%에 달하는 중개수수료가 2%대로 낮아지고 추가 광고료 부담이 없어 배달 앱을 이용하는 소상공인들에게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게 된다.

소비자에게는 지역화폐 할인과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가맹점과 소비자 모두 윈-윈하는 구조로, 디지털 플랫폼 안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포스터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포스터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가 공공배달앱 개발에 나선 것은 지난 4월 배달앱 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는 민간 업체 '배달의 민족'이 중개수수료를 정액제에서 정률제로 변경, 가맹점들이 수수료 부담 증가에 반발하며 사회적 문제가 된 것이 계기가 됐다.

배달 앱을 이용하는 가맹점들은 매출액의 6.8∼12.5%에 달하는 중개수수료와 월 일정액의 광고비를 부담해야 한다.

여기에 1.8∼3.0%에 달하는 카드사 결제 수수료도 부담해야 해 물건을 많이 팔아도 이익이 줄 수밖에 없다.

배달특급은 광고비 부담 없이 1∼2%의 수수료만 부담하면 된다.

월 2천만원의 매출을 올리는 가맹점의 경우 배달특급 이용 때 민간 배달 앱을 사용할 때보다 월 120만원 이상 영업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경기도는 보고 있다.

경기도는 가맹점 3만9천개 확보 때 연간 5천600여억원의 영업비용 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추산했다.

현재 공공배달앱을 개발해 운영 중인 지방자치단체는 경기도 외에 전북 군산시의 '배달의 명수', 인천서구의 '배달서구', 서울시의 '제로배달유니온' 등이다.

군산과 인천서구의 공공배달앱은 중개수수료 없이 전액 지자체 예산을 투입해 운영하는 구조다.

가맹업체에는 도움이 더 되나 예산을 계속해서 투입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

서울시의 제로배달유니온은 중소 민간 배달앱 업체가 중개수수료 2% 이하 유지 조건으로 제휴해 운영되는 구조다.

16개 업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소비자는 16개 앱을 각각 내려받아 사용해야 하는 불편이 있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포스터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포스터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배달특급은 공공예산 투입을 최소화하면서 민간 앱과 경쟁이 가능하도록 민관 합작 형태로 운영한다.

경기도가 디지털 SOC를 구축하고 민간이 운영하는 방식이다.

경기도는 이 사업에 올해 21억원, 내년 107억원 등 128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2% 수수료를 유지하면 추가 예산 투입 없이 공공배달앱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수수료를 1%로 낮추면 경기도의 예산 투입은 더 늘어나야 한다.

배달특급 사업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배달 앱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 소비자의 선택을 받아야 한다.

경기도는 배달 앱 시장의 10%가량을 점유하면 안정적으로 사업을 계속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시범 서비스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소비자에 대한 혜택을 다양화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공공배달앱은 중개수수료 인하로 소상공인들의 부담을 덜어줄 뿐만 아니라 플랫폼 시장 독점에 따른 횡포를 막아 시장 질서를 확립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공공배달앱이 민간 배달 앱과 경쟁해 살아남기 위해서는 결국 소비자의 선택을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가맹점 확보에 노력하고 할인쿠폰 등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다양한 인센티브를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