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려견용 심장사상충약 병원이 약국보다 최대 2배 비싸"

송고시간2020-11-19 06:00

심장사상충 약을 앞에 둔 푸들
심장사상충 약을 앞에 둔 푸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동물병원에서 판매하는 반려견용 심장사상충 예방약 가격이 동물약국보다 최대 두 배가량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서울에 있는 동물병원과 동물약국 100곳을 대상으로 반려견용 심장사상충 예방약 9종의 판매 가격을 조사해 보니 먹는 예방약 7종의 동물병원 평균 판매가격(내용물 낱개 기준)이 동물약국보다 12.2~110% 비쌌다고 19일 밝혔다.

바르는 예방약 2종의 평균 판매가격의 경우 동물병원이 동물약국보다 19.5%나 24.3% 비쌌다.

소비자원은 동물용 의약품 취급등록을 하고 이 제품을 파는 일반약국을 동물약국으로 분류해 조사했다.

먹는 심장사상충 예방약 가운데 가장 많이 취급하는 '하트가드 플러스'는 동물병원에서는 평균 8천952원이었으나 동물약국에선 3천원가량 싼 5천656원이었다.

'하트골드 츄어블'은 동물약국에선 3천333원이었지만 동물병원에선 2배 이상 비싼 7천원이었다.

바르는 심장사상충 예방약 중 가장 많은 곳에서 판매하는 제품인 '애드보킷'은 동물병원이 평균 1만5천583원으로 동물약국 1만2천625원보다 23.4% 비쌌다.

심장사상충 예방약 판매 가격 비교
심장사상충 예방약 판매 가격 비교

[한국소비자원 보도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동물병원 50곳을 대상으로 심장사상충 예방약 판매 시 투약 방법 등에 대한 설명 등이 제대로 이뤄지는지를 조사한 결과, 2곳을 제외한 48곳에서 투약 방법을 설명했다.

수의사가 직접 진료를 통해 투약 방법을 지도한 병원은 30곳(60%)이었으며 나머지 18곳은 직원이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심장사상충 예방약 판매 시 수의사가 직접 투약 지도를 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