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임→직장→가족…"모임 자제 못하면 코로나19 제어 힘들어"

송고시간2020-11-18 15:30

코로나19, 다시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거리두기
코로나19, 다시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거리두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6일 서울 서초구의 한 골목에서 점심 식사를 위해 이동하는 직장인들의 모습. 2020.11.16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소규모 모임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직장으로 번지고, 여기서 다시 가족에게 이어지는 양상이 반복되고 있다.

이에 가을철로 접어들며 잦아진 각종 모임의 빈도를 줄이지 못하면 방역당국의 추적이 미치지 못하는 곳곳에서 산발적인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서울 도봉구 의류업 작업장과 관련해 지난 14일 첫 확진자가 확인된 이후 14명이 늘어 이날까지 15명이 확진됐다.

확진자 구성을 보면 첫 환자(지표환자)는 해당 작업장 종사자다. 이후 감염된 동료 직원을 통해 가족과 지인, 또 지인의 가족과 동료에게로 퍼졌다.

지난 13일 첫 확진자가 나온 서울 송파구 지인 여행 모임 사례에서는 이날까지 1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실제 참석자 중에서는 5명이 감염됐는데 이후 가족 간 전파를 통해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들 중 일부가 경북 영덕군의 장례식장을 방문하면서 장례식장에서도 9명이 감염됐다.

수도권의 온라인 친목 모임 사례는 누적 확진자가 20명으로 불어났다. 오프라인 모임에 참여했다가 감염된 12명의 회원을 중심으로 가족과 직장 내에서 'n차 감염'이 이뤄졌다.

이밖에 10여 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안산시 수영장이나 경기 광주시 가족·피아노 교습소 사례에서는 취미 활동을 매개로 모인 회원들이 1차적으로 감염된 후 가정 내에서 추가 전파가 발생했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이날 "누가 감염원인지 모르는 상황에서 일상생활 속 전파가 이뤄지는 상황이 많아졌다"며 "(모임의) 빈도를 줄이거나, 예방수칙을 잘 지키지 못하면 한계에 다다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최대한 모임을 자제하고, 불가피한 경우 꼭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h85TZsOvHM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