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부터 이틀간 서울 급식·돌봄 파업…2천500명 참여 예상

송고시간2020-11-18 15:54

파업 반복에 교총 "대체인력 등 투입하도록 학교 필수공익사업장 지정해야"

2019년 학교 비정규직 노조 파업 당시 도시락 먹는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학교 비정규직 노조 파업 당시 도시락 먹는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9∼20일 이틀간 서울지역 급식·돌봄 관련 종사자 약 2천500명이 파업을 벌이기로 해 학교 급식 등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교육계에서는 학교를 필수 공익사업장으로 지정해 반복되는 혼란을 막아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18일 교육계에 따르면 서울지역 학교 급식 조리사와 돌봄 전담사들은 퇴직연금 제도 개선 등을 요구하며 19∼20일 파업에 나선다.

서울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서울학비연대)는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한 퇴직연금 제도 전환을 둘러싸고 지금껏 서울시교육청과 협상해 왔지만, 논의가 제대로 진전되지 않자 파업을 단행하기로 했다.

서울학비연대는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전국여성노조·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서울일반노조가 참여한 단체다.

돌봄 전담사와 급식조리사·영양사 등 1만1천 명이 속해 있는데 이번 파업에는 급식조리사를 중심으로 2천∼2천500명이 참여할 것으로 노조 측은 예상했다.

이에 따라 이틀 동안 공립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급식과 초등학교 방과 후 돌봄 교실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학생들은 도시락을 싸서 학교에 가거나 빵·우유 등으로 끼니를 해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교육청은 급식 파업의 경우 학생이 도시락을 싸 오도록 하거나 간편식을 제공하는 방안을 마련했으며 돌봄 파업 시에는 학생이 방과 후 자신의 교실에 있거나 교장·교감 등 관리자가 돌봄을 지원하도록 했다.

매년 반복되는 급식·돌봄 파업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19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학교를 필수 공익사업장으로 지정하기 위한 노동조합법 개정을 촉구할 계획이다.

교총은 "해마다 반복되는 돌봄·급식 파업을 무기력하게 방치하는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을 규탄한다"며 "노조법을 개정해 학교를 필수 공익사업장에 포함하면 파업 시 필수인력 등을 두게 하고 대체인력도 투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교총과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59개 교육·시민사회·학부모단체가 참여한다.

교총은 기자회견 후 국회 각 당 대표 등에게 청원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