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군 폭격기 B-1B, 중국 방공식별구역 진입…무력 시위"

송고시간2020-11-18 10:07

홍콩매체 "인민해방군 남중국해 등서 동시훈련 도중 진입"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폭격기 B-1B [미 태평양공군홈페이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폭격기 B-1B [미 태평양공군홈페이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군이 남중국해에서 훈련하는 동안 미군 전략폭격기가 중국의 방공식별구역(AIDZ)에 진입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8일 보도했다.

SCMP는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을 인용, 지난 17일 오전 미국령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출격한 B-1B(랜서) 전략폭격기 2대가 동중국해를 지나 중국의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했다고 전했다.

당시 중국 인민해방군은 남중국해와 동중국해, 보하이, 훙하이만 등 네 곳에서 동시에 훈련을 진행하고 있었다.

"미군 폭격기 B-1B, 중국 방공식별구역 진입…무력 시위" - 2

SCMP는 "그렇게 큰 항공기가 정찰을 위해 배치된 적은 없었다는 점에서 이는 미군이 보내는 직설적인 경고"라며 "명백한 무력시위"라고 밝혔다.

모양이 백조를 연상시켜 '죽음의 백조'라는 별명을 가진 B-1B는 B-52, B-2와 함께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다.

SCMP는 "B-1B의 출격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대선 2주가 지난 시점에서도 여전히 결과에 승복하지 않는 미국의 혼란 속에 이뤄졌다"면서 "중국은 이러한 미국의 불확실한 상황 속 우발적 충돌의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B-1B가 대만 방공식별구역 북동쪽 지점에 매우 가까이 접근했으며 계속 같은 방향으로 비행했으면 대만 방공식별구역 안으로 진입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B-1B가 이번 비행 중 공중 급유도 했다고 전했다.

미중 남중국해 갈등 (PG)
미중 남중국해 갈등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한편, SCMP는 중국군이 전날 진행한 훈련은 인민해방군이 동시에 각기 다른 지역에서 합동 작전을 수행할 수 있음을 과시하려는 중국 최고위층의 의도라고 전했다.

중국 군사전문가 송중핑은 "예상하지 못한 군사적 충돌이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고, 대만해협에서 충돌이 발생한다면 이는 즉각 대규모 군사적 충돌로 번질 수 있다"면서 "중국군은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해 반격할 능력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존 브래드포드 싱가포르 난양기술대 선임 연구원은 중국 해군이 동시에 네 곳에서 훈련을 진행한 것은 전투준비 태세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중국 해군이 규모와 임무를 키워가면서 이러한 종류의 일이 자주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