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화문 확장에…오세훈 "무리수" 안철수 "유훈행정"

송고시간2020-11-17 21:09

서울시 광화문광장 탈바꿈 공사 시작
서울시 광화문광장 탈바꿈 공사 시작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17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사람이 쉬고 걷기 편한 광장'으로 조성하는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는 지난 9월 발표한 광화문광장 일대 변경 계획을 실행하는 것으로, 동쪽(주한미국대사관 앞) 차로 확장 공사를 시작해 서쪽(세종문화회관 앞) 도로를 광장으로 조성하는 공사까지 순차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2020.11.17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서울시가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을 예정대로 추진하자 야권 잠룡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오 전 시장은 17일 페이스북 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뜩이나 살기 어려워진 마당에 도대체 누굴 위한 공사인지 묻고 싶다"며 "그저 광장이 중앙이 아닌 편측에 있어야 한다는 건축가의 고집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향해 "고(故) 박원순 전임 시장도 올해 5월 전면 재논의를 선언했을 정도로 문제가 많은 사업에 대해 무리수를 두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791억원의 세금이 쓰인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시장도 없고, 중앙 부처와 합의도 없고, 서울 시민 동의도 없는 상태에서 이뤄졌다"며 "날림행정, 유훈행정의 표본"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두 번이나 재검토 결정이 났고, 행정안전부도 반대했던 공사를 왜 강행하는지 모를 일"이라며 "남은 임기 5개월짜리 대행 체제가 화급을 다퉈서 강행할 사업이 아니다. 눈먼 돈이 너무 많다"고 지적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