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창촌 옆에 유치원…부산 시민단체 "지자체 직무유기 말라"

송고시간2020-11-17 14:03

완월동 폐쇄 및 여성지원, 지자체 직무유기 규탄 기자회견
완월동 폐쇄 및 여성지원, 지자체 직무유기 규탄 기자회견

[촬영 박성제]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시민단체가 성매매 집결지 완월동에 대해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을 이행하지 않은 것 관련해 "불법행위 묵인하는 부산시와 서구청은 각성하고 자활 지원조례에 따른 대책 마련하라"고 규탄했다.

시민단체 76개로 구성된 '부산 완월동 폐쇄 및 공익개발 추진을 위한 시민사회대책위원회'는 완월동 폐쇄와 성매매 여성 지원을 외면한 지자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17일 오전 부산 서구청 앞에서 열었다.

이들은 "완월동에는 여전히 여성을 착취하기 위한 구매자와 업주들이 존재한다"며 "성 착취 집결지 바로 옆에 어린이집, 5분 거리에 초등학교가 있는 것을 지자체가 묵인하는 현 상황을 부산 시민으로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완월동 폐쇄 및 여성지원, 지자체 직무유기 규탄 기자회견
완월동 폐쇄 및 여성지원, 지자체 직무유기 규탄 기자회견

[촬영 박성제]

대책위는 "지자체는 (성매매 업주들이) 허가를 받지 않고 불법 행위를 하고 있어 행정 처분을 내리기 어렵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면서 "완월동 입구에는 청소년 통행금지 푯말을 설치하는 등 모순적인 태도를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성매매 여성들은 생명을 앗아 갈 수 있는 불법 증·개축으로 위험에 노출돼 있는데도 소방시설 점검, 집합금지 명령, 불법 건축물 단속 등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은 "불법과 비리로 점철된 곳인데도 행정당국은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며 "경찰, 서구청, 부산시청은 완월동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해 강력한 행정처분을 행사하지 않았으므로 이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들은 서구청, 부산경찰청, 부산시, 국토부를 상대로 행정처분을 촉구하고 성매매 여성에 대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촉구 서한을 전달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