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19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시행"(종합)

송고시간2020-11-17 11:30

신규확진 나흘째 200명대
신규확진 나흘째 200명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 연속 200명대를 이어가는 가운데 17일 오전 송파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받기 전 발열체크를 받고 있다. 2020.11.17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19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해당하는 방역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응해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시 재난관리본부 송은철 방역관은 온라인 브리핑에서 "확진자 현황에 따라 촘촘한 방역을 위해 대책을 마련 중"이라며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방역관은 "연말 각종 모임을 자제하고 모임 시 책임자는 방역지침을, 참석자는 마스크 착용 등을 지켜달라"며 "특히 가족·지인간 모임, 식사·카페 등 장소에서 마스크 벗는 것을 최소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수도권의 최근 1주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가 111.3명을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거세지자 17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을 결정했다.

1.5단계에서는 수도권의 다중이용시설 중 클럽을 비롯한 유흥시설 5종,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공연장, 식당·카페 등 중점관리시설의 경우 시설면적 4㎡당 1명으로 이용 인원이 제한된다. 유흥시설에서는 춤추기나 좌석 간 이동이 금지되고,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은 밤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직장 근무는 적정 비율의 재택근무가 권고되고, 등교 수업은 밀집도 3분의 2 이하를 준수해야 한다. 종교활동은 정규예배 등이 좌석 수의 30% 이내로 제한되고 모임·식사가 금지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YBe6yTf8L0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