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어제 90명 신규확진…여름 유행 이후 최대치 또 경신

송고시간2020-11-17 11:06

계속되는 검사
계속되는 검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 연속 200명대를 이어가는 가운데 17일 오전 송파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0.11.17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이 결정된 가운데 서울의 신종 코로나비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여름 유행 이후 최대치를 다시 경신했다.

서울시는 16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 90명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101명을 기록한 9월 1일 이후 76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서울 신규 확진자는 이달 들어 20∼50명대를 오르내리다가 지난 12일부터 74명→69명→85명→81명→90명으로 증가하고 있다.

당일 확진자 수(90명)를 그 전날 진단검사 건수(4천308명)로 나눈 확진율은 2.1%로 최근 15일간 평균 1.4%를 웃돌았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유입 3명을 제외한 87명이 지역감염이다. 다중이용시설은 물론 직장과 각종 모임 등 일상 공간을 매개로 집단감염이 계속 확산하고 있다.

감염경로는 ▲ 서초구 사우나 9명 ▲ 서대문구 요양시설 8명 ▲ 도봉구 소규모 작업장 7명 ▲ 강동구 소재 건설현장 3명 ▲ 용산구 국군복지단 2명 ▲ 송파구 지인 강원여행 관련 2명 ▲ 강남구 헬스장 2명 ▲ 성동구 체육시설 2명 등이다.

중구 소규모 공장과 강서구·송파구 소재 병원, 성동구 금호노인요양원, 성동구 시장 등 여러 집단감염 사례에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다.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8명,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 21명이다. 아직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는 16명으로 집계됐다.

17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는 6천903명이다.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899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5천923명이다.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시 제공]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시 제공]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