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북한, 당분간 국경봉쇄 풀지 않을 듯"

송고시간2020-11-17 11:01

25일 만에 모습 드러낸 김정은…당 정치국 확대회의 주재
25일 만에 모습 드러낸 김정은…당 정치국 확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5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평양의대 당위원회의 범죄 행위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0.11.1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17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연초부터 취해온 국경 봉쇄 조치를 당분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최근 북중 국경 봉쇄조치에 변화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일부 언론에서 11월 초에 북중 국경 봉쇄가 풀린다고 전하는 등 여러 설들이 있었으나 아직 별다른 움직임은 포착된 것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북한이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어 방역 강화 조치를 취했다"면서 "북한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동절기 코로나19 대유행에 대비해 방역을 강화하는 것으로 비춰볼 때, 당분간은 북한도 국경 봉쇄를 풀지는 않을 걸로 보인다"고 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15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를 소집하고 코로나19 방역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이 회의 소식을 전하며 "(김 위원장이 회의에서) 초긴장 상태를 계속 견지하며 완벽한 봉쇄장벽을 구축하고 비상방역전을 보다 강도 높이 벌여나갈 데 대해 강조했다"고 전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