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팡, 삼성전자·현대차 이어 고용 3위 기업 됐다

송고시간2020-11-17 10:25

"9월말 기준 4만3천명 고용…코로나 사태 이후에도 1만3천명 채용"

쿠팡의 3분기 말 기준 고용 규모
쿠팡의 3분기 말 기준 고용 규모

[쿠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쿠팡의 고용 인원이 삼성전자와 현대차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은 1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민연금공단의 국민연금 가입자 수를 분석한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쿠팡과 이 회사의 물류센터를 운영하는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올해 3분기 말 기준으로 4만3천171명을 고용하고 있다.

이로써 2분기 말 기준 고용 규모 4위였던 쿠팡은 3분기에 LG전자를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국내 사업장은 1개월 이상 근로하면서 한 달에 8일 이상 또는 월 60시간 이상 일한 근로자를 국민연금에 가입시킬 의무가 있다.

쿠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일어난 직후인 지난 2월부터 9월까지 1만3천744명의 신규 일자리(국민연금 가입자 수 기준)를 만들어 국내 기업 가운데 가장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는 같은 기간 신규 일자리 창출 2위와 3위를 차지한 한화솔루션(3천25명), 삼성전자(2천895명)를 합친 것의 2배가 넘는 수치다.

또한 한화솔루션과 삼성전자를 제외하고 10위 안에 포함된 나머지 기업들의 신규 고용 인원 1만1천398명보다도 2천명 이상 많다.

쿠팡의 일자리 창출에는 배송직원인 '쿠친'(쿠팡친구) 수 증가가 큰 몫을 했다. 쿠팡은 지난 7월 말 쿠친이 1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쿠팡 관계자는 "과거 경제 성장기의 삼성과 현대처럼 최근에는 쿠팡이 유일하게 고용을 동반한 성장을 이뤄내고 있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